죽은 주인 묘지를 2년간 찾아온 고양이...

.
ⓒ Berita Harian Online 유튜브

말레이시아의 한 여성이 자신의 반려묘의 이야기를 올렸습니다.

반려묘 나나는 여성의 아버지 무덤에서 깊은 생각에 잠긴듯한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나나의 원래 주인은 이 여성의 아버지였던 것입니다.

아버지가 저 세상으로 떠난 지 2년이 넘었습니다. 하지만 나나는 아버지가 그리운지 매일같이 무덤을 찾아왔다고 합니다.

사람보다도 충성스러운 모습을 보인 고양이 나나의 이야기는 몇 만 명의 전 세계인에게 공유되며 큰 파장을 일으켰다.

.
ⓒ Hazlynn Nozi 페이스북

그리고, 나나는 집에서 자신의 음식이 있다면 무덤에 갖다 놓기도 한다고 합니다. 그리고, 하루 종일 무덤가를 어슬렁거리다가 새벽이 되면 집으로 돌아온다고 합니다.

집에 있을 때는 옛 주인이 가장 좋아하던 그네에 올라가거나 옛 주인의 오래된 차 위에 가만히 앉아있는 모습이 여러 번 발견되기도 했다.

.
ⓒ Berita Harian Online 유튜브

고양이의 옛 주인은 교사였다고 합니다. 동네의 고양이의 아버지로 불리는 옛 주인은 고양이를 사랑하는 사람으로 유명했다고 합니다. 아버지의 딸인 여성에 따르면 아버지는 매일 기도하러 가기 전 나나에게 들려 먹이를 주고 갔다고 했습니다.

나나는 옛 주인과 함께 예배소 가는 길을 기억했고, 근처에 그의 무덤이 있다는 것을 알고 매일 드나들었다고 합니다.

.
ⓒ Berita Harian Online 유튜브

사연을 올린 여성은 '나나와 아버지의 관계는 정말 특별했다'라며 '다른 고양이와 주인 간 관계에 비해 아주 깊은 유대감을 형성하고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녀에 말에 따르면 옛 주인이 죽자 나나는 식욕이 감퇴하고 체중이 감소하며 우울증 증세를 겪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정상으로 돌아오기까지 몇 달이 걸렸긴 했지만 지금도 마음속으로는 여전히 옛 주인을 잊지 못해 매일같이 무덤가를 찾고 있다고 합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