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매체인 그레이프는 트위터에 까만 사각 쿠션의 정체가 밝혀지자 5만명의 일본 사람들이 깜짝 놀랐다고 소식을 전했습니다.

.

고양이를 키우다 보면 가끔 생각지도 못한 장소와 행동으로 주인을 놀래는 경우가 빈번하게 발생합니다. SNS에 공유한 한 네티즌은 생후 6개월 된 고양이를 임시 보호했다고 합니다. 그런데, 어느 날 소파 위에 검은 쿠션이 있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자세히 가서 보니 고양이 랄이었습니다. 

.

공유된 사진을 멀리서 보면 솜털 방석이 있는 듯 보입니다. 하지만, 자세히 보면 콧구멍과 빨간 입을 볼 수 있습니다. 보통 고양이는 몸을 동글게 하는데 랄은 전혀 상상할 수 없는 사각 형태로 잠을 자고 있는 것입니다. 이 네티즌은 처음에 당황했지만 그 모습이 너무 귀여웠다고 합니다.  

이 네티즌은 고양이의 사진을 찍으면서 이 형태로는 호흡이 힘든 건 아닌지 의문이 든다며 걱정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이 사연을 자신의 SNS 계정(@lull0731)에 공유해 많은 사람들을 놀라게 했습니다. 현재 트위터에는 5만 명 이상의 '좋아요'와 함께 1만 이상의 '리트윗'이 되었습니다. 

이를 본 네티즌은 '정말 사각! 이런 고양이는 본 적이 없다.', '고양이? 진심 쿠션이라고 생각했다', '고급 털 방석이라, 엄청 놀랐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6개월 된 랄을 임시 보호 중이었던 이 네티즌은 랄의 귀여운 모습에 반해 정식 입양했다고 합니다. 

.
.
.

출처: @lull0731 트위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