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랑스 라디오 방송 블루는 프랑스 커플이 인터넷에서 814만원을 주고 산 사바나 고양이가 새끼 호랑이로 드러나 멸종 위기종 밀매 혐의로 경찰에 구속되었다는 소식을 전했습니다.

 

.

프랑스 노르망디 항구도시인 르아브르에 거주하는 한 프랑스 커플은 인도네시아 업체의 온라인 광고에 관심을 가졌습니다. 바로 새끼 사바나 고양이를 분양한다는 광고였습니다. 

이 커플은 사바나 고양이를 입양하는데 성공했습니다. 그리고, 사바나 고양이 새끼인 줄 알고 길렀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커갈수록 고양이 생김새가 아닌 것을 직감하고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알고 보니 호랑이의 새끼였던 것입니다.

.

실제로 경찰 조사 결과 분양받은 동물은 고양이가 아니라 진짜 호랑이였습니다. 호랑이 중에서도 멸종 위기종에 속한 수마트라 호랑이였습니다.

.
왼쪽: 사바나 고양이 / 오른쪽: 수마트라 호랑이 새끼
.

수마트라 호랑이는 인도네시아 수마트라 섬에만 서식합니다. 또한 야생 개체 수가 전 세계 400마리도 되지 않아 워싱턴 협약(CITES)에 따라 멸종 위기종으로 보호받습니다. 인도네시아 정부의 공문 없이는 국제 거래와 개인 사육이 모두 금지되어 있습니다.

.

결국 부부는 멸종 위기종 밀거래 혐의로 경찰에 구속되었습니다. 하지만 고의성이 없다 판단되었고 조사 후 석방되었습니다. 이들의 진술을 토대로 경찰은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호랑이를 판매한 일당들을 소탕했다고 합니다.

.

인도네시아 정부는 최근 호랑이 밀매범과 전쟁을 하고 있다고 합니다. 밀매하다 잡히면 징역형과 무거운 벌금으로 처벌을 하고 있지만 여전히 호랑이 밀매 시장 근절은 쉽지 않다고 합니다.

.

사바나 고양이는 집고양이와 아프리카 서벌 야생 고양이를 교배한 고양이로서 세상에서 제일 큰 고양이입니다. 이 고양이의 몸값은 부르는 게 값일 정도로 몸값이 높다고 합니다. 먹이도 일반 사료가 아닌 생식만을 먹일 수 있고 양육하기 어려운 종이라고 합니다.

.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