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이효리의 반려견 ‘순심이’가 하늘의 별이 되었다
가수 이효리의 반려견 ‘순심이’가 하늘의 별이 되었다 ©안성평강공주보호소 공식 SNS

가수 이효리와 이상순의 반려견 순심이가 무지개다리를 건너 하늘의 별이 되었다.

 

안성 평강공주보호소는 24일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2010년 이효리 님의 가족이 되었던 우리 순심이가 어제 별이 되었다고 한다"며 순심이의 사망 소식을 전했다.

보호소에 따르면 이효리는 “소장님 우리 순심이 어제 갔어요. 제품에서 편안히 갔습니다”라며 “순심이를 거둬 주시고 저를 만나게 해주신 것 너무나 감사합니다. 동해시 보호소에서 순심이 데리고 나와주신 봉사자분, 안성에서 대모가 되어주신 봉사자분 모두에게 가슴 깊이 감사합니다. 순심이도 모두에게 고마운 마음 그리고 사랑을 전해요”라고 인사를 전했다.

이어 “지금 하시는 모든 일 너무나 힘든 일인 줄 잘 알지만, 그로 인해 이렇게 자기밖에 모르던 철부지도 사랑을 알게 되니 소장님 하시는 일은 그 어떤 일보다 숭고하고 아름다운 일임을 잊지 마세요. 우리 모두 함께입니다"라며 감사를 표했다.

평강공주보호소장도 순심이에 대한 추모글로 애틋한 마음을 표현했다. 그는 "순심아 잘 가. 순심이 아프다는 소식 듣고 마음의 준비를 하고 있었는데도 눈물이 나네. 그래도 행복하게 살다 가니 웃으며 작별할게"라고 말했다.

이어 "여기서 아프고 힘들었던 기억은 다 잊어버리고 이효리 씨 가족이 되는 순간부터 즐겁고 사랑스러운 시간만 간직하렴. 천국으로 가는 길은 햇살 가득한 따스한 소풍이길. 안녕 순심아"라고 작별의 인사를 전했다.

아울러 "순심이가 이제 아프지 않고 편안하길. 이효리 님에게는 위로의 마음 전합니다"라고 덧붙이며 이효리에게도 위로를 건넸다.

소식을 접한 이들은 “순심아, 너로 인해 사지 말고 입양해야 하는걸 배우게 되었어. 무지개다리 조심히 건너고, 아픔 없고 사랑만 가득한 하늘에서 친구들과 놀면서 엄마아빠기다리다 ~꼭 다시 만나”, “순심아 잘 가 덕분에 행복했어. 강아지별에서도 행복하길”이라는 인사와 함께 순심이의 행복을 빌어주었다.

또 순심이와의 이별로 힘들어할 이효리에게 “효리 님 많이 힘드시겠지만 기운 내세요.”, “효리 님 상순님 너무 슬퍼 마시고 힘내세요. 쉽지 않다는 건 알지만”이라며 따뜻한 위로를 전했다.

유기견이었던 순심이는 지난 2010년 입양을 통해 이효리와 가족이 되었다

이후 이효리는 자신의 SNS를 통해 순심이와의 행복한 일상을 공유했다. 또한 자신과 순심이를 모델로 달력을 만들어 수익금 전액을 한국동물복지협회해 기부하는 등 동물 보호 운동에 꾸준히 앞장서 왔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