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곤한 시바견
 ©‘hana_the_shibainu’ instagram

피곤한 직장인은 한 번쯤 나 대신 출근해줄 분신이 있었으면 하는 꿈을 꿀 때가 있다.

시바견을 키우는 한 견주의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강아지의 사진이 눈길을 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컴퓨터 앞에 자리를 잡고 앉은 시바견의 모습이 담겨 있다.

두 손을 키보드 위에 얹고 제법 진지하게 앉아있는 모습과 달리 모니터 앞에서 잠시 멍때리는 듯한 표정은 현실 직장인의 모습 같아서 웃음이 나온다.

시바견
 ©‘hana_the_shibainu’ instagram

하지만 컴퓨터의 잠금을 결국 풀지 못한 것인지 시바견은 한참 동안 모니터만 뚫어지게 쳐다보다가 결국 눈이 감긴 것 같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