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남자가 뉴욕 맨해튼에 위치한 높은 빌딩의 창문을 닦는 일을 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다 창문 안을 보게 되었습니다.

사진설명: 창문을 청소하는 한 남자


그러다가 무언가를 발견하게 되었고, 남자는 깜짝 놀랬습니다.


그것은 바로 호랑이 인형을 물고 있는 리트리버 강아지였습니다.


리트리버는 사냥개의 면모를 유감없이 창문을 청소하는 남자에게 보입니다.


사진설명: 인사하는 남자와 리트리버

창문을 청소하던 남자는 하던 일을 멈추고 리트리버에게 손을 흔들며 인사했습니다.

출처: https://www.instagram.com/p/CCLrgb2JH-g/?utm_source=ig_embed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