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 잏은 강아지
©Phuttaraksa Animal Clinic

산책을 나왔다가 길 잃은 강아지는 단골 동물병원을 찾아가 도움을 요청합니다.

길 잏은 강아지
 ©Phuttaraksa Animal Clinic

태국 방콕에 있는 한 동물병원의 문 앞을 검은색 강아지 한 마리가 서성거립니다.

길 잃은 강아지4
 ©Phuttaraksa Animal Clinic

주인도 없이 홀로 병원 앞을 배회하던 강아지가 짖어대며 자신의 존재를 병원 직원들에게 알리려고 하는 영상이 화제가 된 적이 있습니다.

작년 7월 검정 강아지는 주인이 일하는 레스토랑에서 놀다가 홀로 밖으로 나와 산책을 즐기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그만 돌아가는 긿을 잃어버리고 만 것입니다.

아직 생후 4개월밖에 안 된 개는 당황하지 않고 자신을 주인에게도 데려다줄 사람을 찾아 돌아다니기 시작했습니다.

결국 예방접종을 하러 주인과 함께 가던 동물병원을 떠올려 길을 찾기 시작했습니다.

길 잏은 강아지
©Phuttaraksa Animal Clinic

병원 입구에 도착한 강아지는 닫혀 있는 유리문 주위를 서성거리며 자신의 존재를 알리려 짖기 시작했습니다.

길 잃은 강아지4
©Phuttaraksa Animal Clinic

강아지를 발견한 직원이 문앞으로 다가가자 강아지는 병원 유리문을 두드립니다.

직원은 강아지가 병원에 자주 오는 단골임을 기억해내고 병원 안으로 들여보내주었습니다.

길 잏은 강아지5
©Phuttaraksa Animal Clinic

강아지는 처음엔 의자 밑으로 들어가 앉는 듯 하더니 곧 다른 강아지 친구들과 인사도 하며 평안한 모습을 보입니다.

결국 직원의 도움으로 강아지는 주인과 무사히 연락이 닿았습니다.

길 잃은 강아지6
©Phuttaraksa Animal Clinic

당황스러운 상황에서 침착하게 행동한 강아지의 영리함과 친절한 병원 직원들 덕분에 주인과 기쁨의 재회를 할 수 있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