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해 두셨다가 필요할 때 꺼내보면 도움이 될 거에요 

1. 무

 

무
©pixabay

무는 성질이 따뜻하고 디아스티제라는 소화 효소가 다량 함유되어 있어 소화에 도움을 주는데요.

 

특히 밀이나 보리, 메밀 등으로 만든 음식을 소화시키는 효능이 탁월해 ‘면 종류’의 음식과 함께 먹는 것이 좋으며, 무의 껍질에 소화 효소가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어 껍질 부분을 버리지 말고 섭취하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2. 바나나

 

바나나
©pixabay

위산을 중화하는 제산제가 포함된 바나나를 꾸준히 먹으면 평소 속 쓰림이 심한 사람에게 위산 역류나 속쓰림을 완화시켜준다고 합니다. 또, 바나나에는 섬유질이 풍부하여 소화를 촉진하고 체내의 독소를 배출하는데요. 토하거나 설사를 하는 경우에도 바나나가 특히 좋다고 하니 기억해 두면 좋겠습니다.

 

3. 생강차

 

생강
©pixabay

감기에 걸렸을 때 마시면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진 생강차는 소화에도 도움을 준다고 하는데요. 생강차는 차가워진 몸을 따뜻하게 해주어 소화를 도와주는데, 생강은 위장의 연동 운동을 도와 소화액의 분비를 자극하고, 맵고 알싸한 성분이 살균 작용까지 해 식중독을 막아주는 효과가 있습니다.

 

4. 키위

 

키위
©pixabay

식이섬유와 단백질 분해 효소인 액티니딘이 풍부한 키위. 늘어난 육류 섭취와 스트레스로 인해 만성 소화불량, 변비를 안고사는 현대인에게 참 좋은 과일이네요. 만성변비환자의 경우,매일 키위 2개 섭취로 증세를 완화시킬수 있다고 합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