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은 때때로 사람이 감지하지 못하는 것을 알아내는 경우가 있다.

그 주인공은 바로 보르도 마스티프 종인 ‘알피(Alfie)’입니다.

알피(Alfie)'는 영국 사우스 라나크셔에 사는 캐논 가족과 함께 지냈습니다.

가족 중에서도 특히 5살인 '마크'와 둘도 없이 친하게 지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마크 엄마는 매일 같이 마크의 오른편에 앉아 있는 알피를 보게 됐습니다.

그리고 의아하게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알피를 유심히 관찰하게 되었고,

마크와 산책을 하러 갈 때나 어디를 갈 때마다 오른쪽에 있는 알피를 보게 되었습니다.

엄마는 문득 과거 일이 생각이 났습니다. 예전에 함께 살던 강아지가 있었는데 알피가 늘 다리 한 쪽을 핥아 주었습니다.
이상하게 여겨 강아지를 병원에 데리고 갔는데, 알피가 핥았던 그 다리 부분에 악성 종양이 발견되었던 것입니다.

그 즉시 엄마는 마크를 데리고 병원에 데려 갔습니다.

결과는 매우 충격적이었습니다.

마크의 오른쪽 눈은 선천적인 난시로, 앞이 거의 보이지 않는 상태였던 것입니다.

만약에 그냥 두었다면 마크에 왼쪽 눈마저도 실명했을 거라는 의사의 말에 엄마는 또 한 번 놀랬습니다.

알피가 마크의 오른편에 항상 있었던 것은 보이지 않는 마크를 배려한 행동이었던 것입니다.

캐논 가족은 아무도 눈치 채지 못한 마크의 병을 알려준 알피에게 고마워했습니다.

사진설명: 알피야 고마워~~

 

물론, 알피의 작은 행동을 유심히 관찰한 엄마의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던 일입니다.

현재 마크는 오른쪽 눈 치료를 잘 받고 있다고 합니다.

출처: mercury press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