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남북 사이의 모든 통신연락선을 차단하겠다고 밝힌 9일 경기 파주 우리측 초소 인접한 북측 초소에서 북한군이 보수 작업을 하고 있다. 지난 2018년 남북정상회담 당시 남북은 군사분야 합의문을 통해 비무장지대 내 GP철수와 군사적 신뢰구축을 합의했지만, 이제는 휴지조각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북한은 이번 사태 원인으로 '대북 전단' 핑계를 댔지만, 전문가들은
경기 파주 우리측 초소 인접한 북측 초소에서 북한군이 보수 작업을 하고 있다. ⓒ 뉴시스

세계 최대의 국제인권단체인 국제앰네스티가 미북 대화 재개 시 인권을 최우선시해야 한다고 촉구하며 한국은 북한 인권에 일관된 목소리를 내야한다고 강조했다.

10일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국제앰네스티는 성명에서 "북한의 인권 상황에 대한 북한 당국의 태도 변화를 돕기 위해서는 국제적인 관심이 필수"라고 밝혔다.

이어 "미국 정부가 더욱 적극적으로 북한과의 대화 기회를 만들 필요가 있다"면서 "물론 그런 대화의 핵심 주제는 북한의 핵무기 문제뿐 아니라 인권 문제를 최우선 순위로 포함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 정부를 향해서는 "북한인권을 인권 그 자체로 객관적인 관점에서 접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단체는 "최근까지 북한인권 문제에 관한 한국 정부의 입장은 누가 집권하고 있느냐에 따라 달라졌다는 것을 봐왔다"며 "북한인권을 인권문제가 아닌 정치적 도구나 정치적 걸림돌로 인식하는 접근방식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국제앰네스티는 북한인권 개선을 위한 국제사회의관심과 노력을 거듭 강조하며 "올해도 북한의 인권 상황을 계속해서 감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재훈 북한인권담당관은 "우리는 북한 당국이 주민들에 대한 탄압을 끝내야 한다고 믿는다"며 "일상생활에 대한 엄격한 통제는 대부분의 북한 주민이 품위 있는 삶을 살 수 없도록 만든다"고 비판했다.

이어 "특히 경제활동과 정보 접근에 대한 규제 강화는 북한 주민들의 인권을 심각하게 악화시켜 온 것으로 보인다"고 우려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앰네스티 #북한인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