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것도 남기지 않고 모든 것을 남긴 의사 주보선
도서 「아무것도 남기지 않고 모든 것을 남긴 의사 주보선」

김민철 원장(군포 지샘병원 통합암병원장)의 신간 <아무것도 남기지 않고 모든 것을 남긴 의사 주보선>(출판사:IVP)이 최근 출간됐다. 이 책은 한 의료선교사의 삶과 유산에 관한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그의 이름은 주보선, 중국에서 태어나 미국에서 의사가 되었고 1967년부터 1988년까지 한국의 전주 예수병원에서 선교의 삶을 살았다.

본 도서는 주보선의 삶의 조각들을 찾아 모으고 이어서 그의 생애를 그려 봄으로써 1960년대 한국의 의료 여건에 맞춰 가르치고 전파하고 고치는 일을 하면서 ‘삶으로서의 선교’를 몸소 실천한 그의 삶을 추모하고 있다.

저자는 책 속에서 “그는 1967년에 한국으로 건너와 1988년 선교사 정년인 65세가 될 때까지 서울도 아닌 지방 도시 전주에서 묵묵히 일했다. 그는 자신을 화려하게 드러낼 수 있는 첨단 의술을 위해 당시 우리나라 의료 수준에 맞지 않는 설비를 갖추려고 노력하지 않았다. 그 대신 주어진 후진국의 의료 여건에 맞춰 조용히 예수께서 공생애 기간에 하신 일을 하면서 주님을 따르는 제자로 살았다. 즉 가르치고 전파하고 고치는 일을 하면서 평범하게 살았다”라고 했다.

그는 “주보선은 침례교인으로서 감리교병원에서 수련하고 일했으며, 자신이 장로이자 선교회장으로 섬기던 침례교회의 후원을 받아 장로교 선교회 소속의 선교사가 되었다. 교단의 벽을 넘나드는 신앙 여정은 우리에게 ‘예수께서 복음으로 하나 되게 하셨는데, 교단의 벽으로 우리를 나눌 수 없다’는 메시지를 주는 듯하다”라고 했다.

이어 “여러 장벽을 넘어 한국 땅을 밟은 이후 주보선과 그 가정에는 예상했던 일과 예상치 못했던 일, 난관과 아픔, 그리고 생각하지 못했던 여유와 행복한 시간 등 누구나의 인생에서도 일어나는 일들이 씨줄과 날줄로 얽혀져 삶이 펼쳐졌다. 그는 1967년 한국에 온 뒤 1988년 65세 정년이 될 때까지 변함없이 하나님 앞에서 선교사의 길을 걸었다. 하지만 확신의 시간 가운데 때로 좌절의 시간도 겪었다. 그러나 어떤 결정의 순간을 맞닥뜨리든지 한번 하나님 앞에서 응답했던 부르심의 길에서 떠나는 선택은 하지 않았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주보선의 단점이라면 진료 시간이 길다는 점과 한국말이 능숙하지 못하다는 점이었다. 새로운 환자를 진료하는 시간이 최소 30분 이상 걸렸다. 전공의 한 명이 붙어서 진료 과정을 배우기도 하고 부족한 영어로 통역도 해야 해서 때로는 한 시간 가까이 걸리기도 했다. 그러나 결과적으로 이 단점들은 환자에게뿐 아니라 우리 한국인 의사들에게 큰 도움이 되었다. 우리는 그의 원칙적이고 교과서적인 진료를 제대로 배울 수 있었다”라고 했다.

저자는 이어 “진료 현장에서 의료적 결정을 할 때 윤리적 판단이 필요한 상황이 종종 있다. 그러나 수련 기간 중 일에 파묻혀 지내면서 점점 매너리즘에 빠져 윤리적 감수성마저 떨어지기 쉽다. 주보선을 통해 기독 의료인으로서 평생 지녀야 할 필수적인 태도를 배울 수 있었던 우리는 시대에 앞선 복을 누렸다. 수련을 마칠 즈음 주보선에게 보고 배운 생명 존중의 태도가 우리에게도 자연스럽게 몸에 배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예수병원에서는 돈이 없다는 이유만으로 환자를 돌려보내는 일은 애당초 가능하지 않았다”라고 했다.

그는 “주보선은 연구원장의 직무를 수행하면서 한국인이든 선교사든 함께 일하는 모든 사람을 동료로서 인격적으로 배려하는 인간적인 따뜻함과 겸손함으로 대했다. 그의 합리적인 사리 판단과 동양 문화에 대한 타고난 이해와 존중하는 태도는 그가 조용히 일하는 중에도 드러났다. 그에게 선교 목표는 어떤 업적을 성취하는 것이 아니라 함께 일하는 과정에서 서로 이해하고 겸손함으로 배려하면서 합리적 사고를 통해 조화로운 인간관계라는 열매를 맺는 것이었다. 그에게 선교는 삶을 통해 사람을 세우는 일이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돌이켜 보면 주보선에게는 성취 지향적으로 앞만 보고 달리던 우리 젊은 의사들을 잠시 멈춰 서게 하는 묘한 힘이 있었는데, 그 힘은 웅변적 설교에 의해서가 아니라 그의 삶을 통해서였다. ‘우리는 어디에서 왔는가?’ ‘우리는 누구인가?’ ‘우리는 왜 사는가?’ 하는 근원적 질문들로 그는 우리를 이끌어 주었고, 우리 곁에 있으면서 우리가 삶의 본질을 놓치지 않도록 일깨워 주는 잔잔한 울림이 되었다”라고 했다.

끝으로 저자는 “주보선은 중국에서 태어나 격변하는 국제 정세와 전쟁으로 혼란스러웠던 어린 시절과 청년기를 보내고, 공산당의 등극으로 위험해진 고향을 가까스로 탈출해 미국에 건너와 마침내 심장 전문의가 되었다. ‘아메리칸드림’을 이룬 것이다. 바로 그 시점에 하나님께서는 그에게 아직 절대 빈곤을 벗어나지 못한 1960년대 중반의 한국 땅을 보게 하셨고, 그는 이미 손에 쥔 것들을 내려놓았다. 갈 수 없는 고향 대신 한국전쟁 당시 중공군의 피해를 입은 이 땅에 건너왔다. 그리고 65세 정년이 될 때까지 변함없이 우리 곁에 있었다. 포기할 만한 난관 속에서도 오로지 인도하시는 하나님의 손길에만 소망을 두었다”라고 했다.

한편, 김민철 원장은 전북대 의대를 졸업하고 전주예수병원에서 수련의에서 병원장까지 역임했다. 현재 군포 지샘병읜의 통합암병원장으로 일하고 있다. 암 전문의로서 암환자의 치료와 호스피스에 관심이 많았으며 분자생물학을 이용한 암 연구에 몸담았다. 수련의 시절부터 여러 선교사들의 헌신적인 모습을 곁에서 지켜본 것을 계기로 ‘의료에서 선교와 성경적 세계관의 통합’을 평생의 과제로 삼았다. 저서로는 <문서 선교사 웨슬리 웬트워스>, <성경의 눈으로 본 첨단의 학과 의료> 등이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IV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