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Hal Russell Taylor
Facebook Hal Russell Taylor

공예가 할 러셀 테일러(Hal Russell Taylor)는 사랑스런 셋째가 태어나자

흔들의자에 셋 다 앉힐 수 없게 되자 고민이 되었습니다. 

테일러는 아이들에게 책을 읽어주는 것을 좋아하는 아빠였습니다. 

하지만 흔들의자에는 다 앉힐 수 없었습니다. 

사랑이 많은 아빠는 해결책을 찾으려 노력했고, 직접 손으로 깎아 만든

'스토리타임 흔들의자'를 만들어 냈습니다.  

 

Facebook Hal Russell Taylor
Facebook Hal Russell Taylor
Facebook Hal Russell Taylor
Facebook Hal Russell Taylor

일반 흔들의자의 20개 분량의 나무조각이 들어갔다고 합니다.  

이 흔들의자는 19개의 등판 조각도  200여개의 나무조각으로 정교하게 만들었다고 하네요. 

덕분에 사랑스런운 세 아이를 모두 앉혀 책을 읽어 줄수 있게 되었다고 합니다.  

 

Facebook Hal Russell Taylor
Facebook Hal Russell Taylor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