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균 목사
홍석균 목사

본문 : 스가랴 14장 12~24절

신앙생활 중에서 풀리지 않는 질문 중의 하나가 악인의 형통에 관한 문제일 것이다. 우리에게 우호적이고 친절한 분들만 계시면 좋겠지만 우리의 삶의 현장은 녹록지 않다. 거짓으로 기만하고, 불의로 모함하고, 하는 일마다 발목을 잡으려는 악인들이 도처에 깔려 있는 것이 현실이다. 그들이 부정과 불법을 저지르면 비리가 탄로 나고, 거짓이 드러나야 하는데, 자세히 그들을 지켜보면 더 잘 되는 것이 현실일 때가 많다. 그러면 그들은 우리를 조롱이라도 한 듯 기세가 더 등등하다. 그러나 성경은 악인의 형통을 부러워하지 말라고 하신다. 이유가 무엇인가? 잠언 5장 22절에 보면 반드시 악인은 자기의 악에 걸리며 그 죄의 줄에 매이기 때문이라고 말씀하셨기 때문이다.

오늘 본문에도 예루살렘을 친 모든 이방 나라에 대해 여호와가 내리실 재앙을 선언하고 있다. 12절에 보면 “그들의 살이 썩으며 그들의 눈동자가 눈구멍 속에서 썩으며 그들의 혀가 입속에서 썩고”라고 하여 악인들의 심판을 예언하셨다. 15절에는 그러한 재앙이 심지어 악인의 모든 가축에게도 임한다고 말씀하고 있다. 지금 악인의 형통을 보고 있는가? 그들의 형통을 부러워 말길 바란다. 하나님은 불의를 심판하시고 정의를 반드시 세우실 것이다.

그런데 15절까지면 딱 좋은데 16절에 반전이 있다. 예루살렘을 치러 왔던 이방 나라 중에 남은 자가 만군의 여호와께 경배할 것이라고 말씀하고 있다. 쉽게 말해서 이스라엘을 훼방하던 악인들이 회심하여 하나님께 돌아온다는 뜻이다. 또 그들이 돌아와서는 초막절은 지킬 것이라고 말씀하셨다. 초막절은 대표적인 이스라엘 명절로 악인들이 예배 공동체 안으로 들어온다는 뜻이다. 이 말씀을 읽는데 이해가 되지 않았다. ‘하나님은 악인들의 죄악을 들추시고 하나님의 공의로 심판하신다.’라고 여기까지만 선언하시면 좋은데, 악인들을 다시 끌어안으셔서 내 백성이 되게 하신다는 것이다.

도대체 하나님의 본심은 무엇인가? 그 질문에 대해서 고민하는데 어느 날 말씀 한 구절이 부딪쳤다. “하나님은 모든 사람이 구원을 받으면 진리를 아는 데에 이르기를 원하시느니라” (딤전 2:4) 그리고 이 말씀의 의미가 무엇인지 우리 큰아들을 통해 깨닫게 해 주신 일이 있었다.

몇 년 전 큰 아들이 학교에서 속상한 일이 있었다고 하소연 한 날이 있었다. 친구들이 자신을 괴롭혔다는 것이다. 당시 강원도에서 우리 가족은 서울로 사역지를 옮기게 되었을 때였다. 나도 서울생활에 적응하기 힘들었지만 큰아들도 학교생활이 여간 쉽지 않았던 것 같다. 강원도 골짜기에서 왔다고 얼마나 친구들이 놀리고 괴롭혔는지, 친구들이 수업시간에 떠들다가 들키면 우리 큰아들이 떠들었다고 뒤집어씌웠다는 것이다. 너무 화가 났다. 도대체 그 친구들이 누구냐고 다시는 그 애들이랑 놀지도 말고, 말도 섞지 말라고 했다. 그런데 오히려 큰아들이 하는 말이 제 머리를 한 대 ‘쾅’하니 때리는 것 같았다. “아빠 그러면 안 되잖아요. 나를 힘들게 하는 친구들도 내 친구들이잖아요.” 제대로 된 부모는 자기 아이를 괴롭히는 친구를 친구들 사이에서 갈라놓지 않는다. 오히려 친구끼리 사이좋게 지낼 수 있도록 도와준다. 하나님도 마찬가지이시다. 먼저는 악인의 죄악을 심판하신다. 그러나 심판이 목적이 아니시다. 다시 그들을 끌어안으시고 회복하신다.
세상은 온통 죄로 타락하고 오염되었다. 사람들은 죄가 죄인지 알지 못하고 있다. 그때 사단은 하나님과 사람을 갈라놓으려고 할 뿐 아니라 사람들 사이도 갈라놓으려고 한다. 그러나 예수님은 우리의 화평이시라 둘로 하나를 만드사 원수 된 것 곧 중간에 막힌 담을 자기 육체로 허무신 분이시다. (엡 2:14)

하나님이 궁극적으로 이루시길 원하시는 것이 무엇인가? 하나님의 본심을 함축하는 단어가 20절에 나와 있는데, 바로 “여호와께 성결”이다. 여호와의 날이 되면 말방울에까지 여호와께 성결이 기록된다고 말씀하셨다. 말방울은 이스라엘에서 가장 하찮은 물건이다. 이 말씀의 의미는 모든 사람, 모든 민족에게 여호와의 영광이 비췰 것이라는 뜻이다. 복음의 빛에 배제될 사람이 단 한 사람도 없다. 이것이 우리가 잃어버린 자들에게 복음을 전하는 일을 멈출 수 없는 이유이다. 저 사람만은 정말 아니라고 복음의 자리에서 배제하고 있는 자들이 있는가? 하나님은 그들도 구원하기를 원하신다. 모든 사람이 구원을 받으면 진리를 아는 데 이르기를 기뻐하시는 하나님의 마음으로 오늘도 세상 사람들을 섬겨 나가길 축복한다.

홍석균 목사(한성교회 청년부디렉터)

<외부 필진의 글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