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9일(현지시간) 북한 인권 상황을 비공개로 논의한다고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7일 보도했다.

유엔 소식통은 이 매체에 안보리의 북한 인권 관련 회의가 "금요일(9일) 오전에 예정된 콩고민주공화국 문제에 대한 회의가 끝난 뒤 열릴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 인권 상황은 '기타 안건'으로 다뤄지며 논의 형식도 비공개 방식을 택했다.

안보리가 북한 인권 상황을 논의하는 회의를 개최하는 건 이번이 7번째지만 공개회의는 2017년을 끝으로 5년째 소집하지 못하고 있다.

안보리는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 최종보고서가 나온 2014년 첫 공개회의를 개최한 이후 2017년까지 매년 관련 논의를 진행해왔다.

그러다 2018년 공개회의는 정족수 부족으로 무산됐고 2019년엔 미국이 아예 회의를 소집하지 않았다.

2020년엔 회의가 소집됐으나 중국과 러시아가 공개 방식 회의에 반대하면서 비공개 방식으로 진행됐고, 지난해엔 미국의 요청에 따라 비공개 방식으로 열렸다.

국제 인권 단체들은 유엔 안보리 이사국에 서한을 보내 북한 인권 상황에 대한 공개 논의 재개를 촉구했다.

이들은 "지난 4년 동안 이어진 유엔 안보리의 북한 인권 공개 논의 중단은 북한 당국에 중대한 인권침해를 무책임하게 계속 저질러도 괜찮다는 잘못된 메시지를 줄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유엔 안보리가 북한인권 상황을 '기타 안건'으로 비공개 논의를 하더라도 이는 충분하지 않으며, 2023년 1월 안보리 구성이 바뀐 직후에라도 공식 어젠다로서 공개 토의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엔 안보리에서 15개국 이사국 중 9개국 이상이 동의하면 북한 인권을 공식 의제로 채택할 수 있으며 상임이사국의 거부권 행사는 허용되지 않는다.

현재 안보리에는 미국과 영국, 프랑스, 중국, 러시아 등 5개 상임이사국과 알바니아, 브라질, 가봉, 가나, 인도, 아일랜드, 케냐, 멕시코, 노르웨이, 아랍에미리트연합 등 10개 비상임이사국이 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유엔 #안보리 #유엔안보리 #북한인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