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활치료를 하는 모습
매그너스 요양병원은 물리치료실만 갖춘 일반 요양병원과는 다르게 재활의학과 전문의와 자격을 갖춘 중추신경계 전문 물리치료사와 함께하여 재활치료를 하는 요양병원이다. ©매그너스 요양병원 제공

매그너스 의료재단의 매그너스 요양병원은 물리치료실만 갖춘 일반 요양병원과는 다르게 재활의학과 전문의와 자격을 갖춘 중추신경계 전문 물리치료사와 함께하여 재활치료를 하는 요양병원이다.

최근 매그너스 요양병원은 척추 손상, 뇌졸중, 뇌성마비, 파킨슨병을 앓고 있는 환자들을 위한 재활치료 방법 중 보행훈련을 위한 재활치료 로봇을 국내 최초로 도입했다.

보행훈련 로봇
매그너스 요양병원은 척추 손상, 뇌졸중, 뇌성마비, 파킨슨병을 앓고 있는 환자들을 위한 재활치료 방법 중 보행훈련을 위한 재활치료 로봇을 국내 최초로 도입했다. ©최승연 기자

재활치료센터 관계자는 “본 로봇은 척추 손상, 뇌졸중, 파킨슨병 등 거동을 불편하게 만드는 병을 가진 환자들을 위해 보행훈련을 도와주는 기계이다. 환자의 상태에 따라 보행 패턴을 만들 수 있는 프로그램이 탑재되었다”라고 했다.

매그너스 의료재단 손의섭 이사장은 “본 기기를 통해 보행훈련을 정확하게 할 수 있게 되었다. 사람을 통해서 하는 보행훈련은 한계가 있지만, 로봇을 통해서 보다 나은 훈련을 할 수 있게 되었으며 정확한 각도, 보행 패턴을 계산할 수 있음에 따라 효율성이 뛰어나고 치료 기간을 단축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라고 했다.

로봇을 통한 보행훈련을 하는 모습
로봇을 통한 보행훈련을 하는 환자의 모습 ©매그너스 요양병원 제공

센터 관계자는 이어 “일반 사람들은 본인이 생각하는 보행 패턴으로 걷는다고 생각하지만, 저마다 오차가 생길 수 있다. 본 기기는 사람의 키에 맞게끔 가장 정확한 보행 패턴을 만들어 줄 수 있다”라며 “로봇과 관련된 논문에 의하면 사람이 1,000보 이상을 걸어야 기계가 보행 패턴을 저장할 수 있다고 되어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침상 생활을 오래 하신 환자들은 다리가 굳는 금기증을 앓게 된다. 이 로봇은 정상적인 보행 패턴만 기록하는 것이 아니라 금기증 환자의 보행 패턴 또한 기록할 수 있다”라며 “올해 8월 초에 도입하여 테스트 운영을 하고 있는데 보행훈련에 참여한 환자분들이 만족도는 높은 편이다”라고 했다.

관계자는 이어 “보행훈련을 도와주는 로봇은 요양병원에서는 우리가 최초이지만 대학병원에서도 해당 로봇을 보유하고 있다. 그러나 그 수가 극소수이며 아산병원, 삼성병원 등의 병원에서도 이와 비슷한 로봇 치료를 병행하고 있다”라고 했다.

끝으로 그는 "로봇을 통한 보행훈련 치료기간은 환자의 상태에 따라서 다르다. 테스트를 하면서 최소한 6개월 이내에 치료를 받고 마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이 훈련을 많이 받을 수록 지료 기간을 단축시킬 수 있으며 최소 20분 이상을 걸어야 패턴을 저장할 수 있다"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매그너스의료재단 #매그너스요양병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