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릴 총대주교
키릴 총대주교(Patriarch Kirill). ⓒWCC

김명희 교수(서강대)가 기독교매체 ‘가스펠 투데이’에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성전인가?’라는 제목으로 최근 칼럼을 게재했다.

김 교수는 “성전(聖戰)이라 부르는 것은, 전쟁이 신의 뜻에 의해 이뤄져 그 자체로 성스러운 것이지 인간이 저지른 행위가 아님을 나타내려는 것”이라며 “사실 지구상에 일어나는 전쟁 중에는 성전은 없다. 신이 직접 전쟁에 참여하는 게 아니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성전이란 말을 사용하는 것은 인간의 탐욕으로 일으킨 전쟁을 신의 의름으로 정당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했다.

그녀는 “지난 2월 24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수만 명의 민간인과 군인이 희생됐으며, 도시는 완전히 파괴됐고, 상당수 러시아군도 목숨을 잃었다”며 “이 전쟁 이면엔 러시아 정교회의 푸틴과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한 적극적 지지가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러시아 정교회 수장 키릴 총대주교는 미사에서 러시아군을 축복하며 ‘이번 전쟁은 기독교의 미래에 관한 정의로운 전쟁’이라고 선언했다”며 “지난 부활절에도 키릴 총대주교는 ‘(푸틴은) 러시아 국민에게 고상하고 책임감 있는 봉사를 하고 있다’ ‘군복무는 이웃을 향한 적극적인 복음주의 사랑’이라며 푸틴의우크라이나 침공을 성전으로 정당화했다”고 했다.

김명희 교수는 “키릴은 ‘제3의 로마’ 사상과 ‘루스키 미르’ 개념을 동원해 ‘신은 러시아 편’이라며 푸틴을 지원했다”고 덧붙였다.

김 교수는 “1453년 동로마제국과 정교회의 중심이었던 콘스탄티노플이 이슬람의 오스만 투르크족에게 함락되자 러시아인들은 이 사건을 세계적인 재앙이라고 생각했다”며 “로마 카톨릭교회는 타락했고, 정교회의 본산 비잔틴은 멸망했다고 믿었다”고 했다.

이어 “러시아인들은 제1의 로마와 제2의 로마(콘스탄티노플)에 이어 러시아가 ‘제3의 로마’라고 확신하며, 러시아 정교회에 그리스도교의 최종적 정통성이 있다고 믿었다”며 “그들은 제3의 로마 사상에서 러시아의 정통성을 찾았고, 이 사상을 기본으로 러시아는 거룩한 나라이자, 러시아 민족은 선민이라는 자의식이 생겨났다”고 했다.

그녀는 “교회와 국가는 공존의 관계를 형성하게 됐고, 러시아는 특별한 나라가 됐다”며 “러시아 정교회는 정치 권력에 개입하면서 정치와 유착 관계를 형성해 나갔다”고 했다.

또한 “키릴은 러시아 정교회와 국가의 관계를 ‘루스키 미르’ 개념으로 정당화했다. 이는 ‘러시아 세계’ 혹은 ‘러시아 평화’가 실현되는 국가 통합의 문명 공간이다”라며 “키릴은 문명 공간을 구성하기 위한 가장 중요한 요소가 정교회 신앙이라고 주장했다. (그리고) 모두가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교회 아래에서 세례를 받았기에 공통적 문명 공간인 ‘루스키 미르’의 일원이라는 것이다. 이것이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병합해야하는 이유”라고 했다.

그러면서 “키릴 총대주교는 우크라이나 전쟁을 성전으로, 푸틴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신성한 전쟁으로 주장한다”며 “그러나 우크라이나 전쟁은 ‘신성한 전쟁’이 아니라, 인간이 ‘신성시한 전쟁’일 뿐”이라고 했다.

김명희 교수는 “키릴은 우크라이나 침공을 신이 지지하고 있으며, 푸틴은 신의 선물이라고 말한다. 하지만 우크라이나 전쟁은 안간의 탐욕을 위해 신의 이름을 앞세운 ‘신성시된 전쟁’”이라며 “몰트만은 종교가 올바른 정치적 기능을 실천해야 한다고 역설한다. 제2차 세계대전 당시 국가교회를 만들어 히틀러에 충성을 맹세했던 독일교회와 성직자, 신학자들처럼, 러시아 정교회가 러시아의 국가 폭력을 정당화하며 지지하는 교회가 돼선 안 될 것”이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러시아정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