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성길 교수
민성길 명예교수

주디스 리스먼이 설립한 리스먼연구소(the Reisman Institute)는 킨제이 연구의 “과학적 자료”의 거짓됨을 The Kinsey Coverup(킨제이 은폐공작)이라는 이름으로 폭로하고 있다. 이 방대한 자료는 1983년부터 2021년까지, 킨제이 연구에서 시행된 실제 “범죄들”에 대한 리스먼의 폭로와 이에 대한 킨제이 연구소 측의 반박이라는 논쟁의 과정을 보여준다. 리스먼연구소는, 킨제이연구소가 자신들의 연구가 사기였음과 소아성학대를 감추기 위해, 매스미디어에 돈을 뿌렸고, 관련기관에 로비하였다고 주장하고 있다. 리스먼은 킨제이 연구소 측과 공개토론하자고 요청하였으나, 킨제이 연구소는 응하지도 않았고, 사기라고 말하는 것에 대해 고소하지도 않았다. 그러면서 여전히 연구 자료 원본에 접근하는 것을 막고 있다.

비판의 하이라이트 중 하나는 킨제이가 소아애증을 정당화하기 위해 소아들도 성을 즐긴다는 것을 보여주는 실험을 하였다는 것이다. 즉 “표. 30-34”로 알려져 있는 부분에는 영유아의 성기를 소아성애자가 손이나 입으로 자극하면 수십분 내에 여러 차례 오르가즘 같은 반응을 나타냈다고 기록되어 있다는 것이다. 리스먼은 이는 명백하게 아이들에 대한 성적 학대라는 범죄임을 지적하였다.

이처럼 킨제이에게 섹스는 생물학적 동물 반응에 불과한 것이었다. (실제 보고서에 “human animal”이라는 용어가 빈번하게 사용되고 있다) 그래서인지 예를 들어 842페이지에 달하는 뚜꺼운 책 『인간여성의 성행동』에는 싱글 여성의 출산과 불륜으로 출산한 경우만을 언급하고 있으며, 정상적으로 결혼한 부인의 출산에 대한 언급이 없다.

당연히 그에게는 성적 배설은 다른 종류의 배설과 도덕적으로 다를 바 없었다. 사정은 재채기와 같다는 것이다. 킨제이는 사정만 할 수 있다면 상대가 불륜의 대상이든, 동성이든, 소아든, 동물이든, 근친이든, 사체든, 괜찮다고 주장하는 셈이다. 그래서 같은 성해방론자인 마가렛 미드마저도 킨제이에게는 남자가 여자와 섹스하든 동물과 섹스하든 도덕적으로 차이가 없었다고 비판하였다.

리스먼은 또한 킨제이의 사생활에 있어 어려서부터 자해적이고 강박적인 자위를 했고, 약물에 중독되었고, 양성애자이면서 사도마조히스트였고 소아성애자였다고 폭로하면서, 킨제이가 자신의 죄를 사하기 위해 위장된 거짓 과학을 내세웠다고 주장하였다. 리스먼에 의하면 킨제이는 죽기 1년전에 자신의 음경의 포피를 칼로 자해하였다. 그는 1956년 많은 미발표자료를 남기고 죽었는데, 리스먼은 그의 죽음이 고환염 때문으로 보고 있다.

궁극적으로 킨제이는 성적 무정부주의자였다. 그는 당시 금기시되었던 “성”의 문제를 대중에게 표면화시켰고 공공의 관심을 끌었다는 점에서 “혁명적”이었다. 그의 연구는 이후 미국의 대중들이 혼전 섹스, 불륜, 이혼, 자위, 매춘, 동성애, 음란물 등이 “정상”이라고 생각하는 핑계가 되었다. 사람들은 “모두 다 그러니 나도”라고 생각하기 시작하였다. 이는 이전의 프로이트-막시스트였던 빌헬름 라이히와, 초기 소련 성혁명의 지도자 콜론타이 등등 성혁명가들이 추구하였던 성혁명 이념이었다. 킨제이는 60년대 성혁명의 선구자가 되었고, 1973년 미국정신의학회가 동성애를 정신장애 분류에서 제외할 때 이론적인 기여를 하였다.

1980년대에 그의 연구의 비윤리성이 폭로되었어도, 이미 킨제이 보고서를 자신의 연구의 토대로 삼았던 많은 심리학자나 성학자 또는 사회학자들은 자신들의 연구 업적이 무효화되는 것을 두려워하여 계속 침묵하거나 여전히 그를 진정한 과학자로 옹호하고 있다. 그리고 요즘 사람들은 자신의 비도덕성을 옹호하기 위해 킨제이 보고서가 거짓된 것이라 하더라도 별로 상관하지 않는 것 같다.

1991년 리스먼은 “암이 전신으로 퍼지듯이, 성적 무정부주의가 사회의 전 구조로 퍼져 미국적 삶의 모든 측면들과 모든 남성, 여성 그리고 아이들에게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말하였다. 그는 이전의 가족, 여성, 어린이들을 보호하려는 법들은, 이제는 아무도 지키려하지 않는 위선적 유물일 뿐이며, “성적으로 계몽되고 정직한 시대”의 축복의 길을 막고 있을 뿐이라고 주장하였다. 그는 “편협한 생식 위주의 유대-기독교 시대를 ”무엇이든 사정만 하면 다 좋다는 프리섹스의 파라다이스“로 바꾸려는 시도를 한 셈이었다. “과학”의 이름으로 거짓과학을 주장한 그의 진정한 의도는 알 수 없으나, 그는 크리스천의 입장에서 보면 악마적이었다.

지금 한국의 크리스천은 이 경고를 명심해야 한다. 우리 크리스천은 킨제이의 주장이 현대한국인들에게 미치고 있는 영향에 대해 윤리적이며 영적인 분별력을 가져야 한다.

민성길(연세의대 명예교수)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외부 필진의 글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민성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