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 낙태
©Pixabay

영국 ‘필로 트러스트(Philo Trust)’의 캐논 J. 존(Canon J. John) 목사는 최근 영국 크리스천투데이(CT)에 ‘로 대 웨이드 판결 번복에 대한 경건한 반응’(A godly response to the overturning of Roe v Wade)이라는 제목의 칼럼을 게재했다.

캐논 존 목사는 영국의 국제 순회 전도자이자 기독교 작가 겸 연설가이며, 2017년 초교파 복음주의 기독교 축제인 저스트원을 출범, 런던 아스널 에미레이트 스타디움을 시작으로 매년 행사를 주최하고 있다.

존 목사는 칼럼에서 “미국에서 낙태를 허용한 1973년 대법원 판결인 ‘로 대 웨이드’ 뒤집기는 온갖 반응을 불러일으켰다”며 “모든 인간 생명은 수정된 순간부터 신성하다는 것을 알리기 위해 오랫동안 노력해 온 나와 같은 기독교인들에게 이것은 역사상 중추적이고 중대한 시점이라고 할 수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정의를 행하는 것은 의인에게는 즐거움이요 죄인에게는 패망이니라”(잠 21:15)는 성구를 인용한 뒤, “그러나 우리의 기쁨에 몇 가지를 덧붙이고 싶다”고 했다.

그는 첫 번째 성찰을 언급했다. 그는 “우리 모두가 때로 큰 상처를 받은, 민감하고 고통스러운 문제를 다루고 있음을 인식할 필요가 있다. 많은 여성들이 낙태에 대해 묵묵하지만 깊은 정신적 상처를 안고 있기 때문에 어떤 승리도 은혜로운 것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두 번째 성찰에 대해 그는 “이것은 승리이지만 우리가 원했던 승리는 아니라는 사실이다. 우리가 본 것은, 국가적으로 낙태를 합법화하도록 명령한 1973년의 대법원 판결에 결함이 있다는 법적 판결이다. 훨씬 더 바람직한 것은, 낙태에 반대하는 도덕적 주장을 보편적으로 인정하는 것이었을 것이다. 즉 낙태는 방어할 수 없는 인간의 생명을 앗아간다는 것이다. 이러한 인식이 없다면, 이 법적 결정은 단순히 더 많은 분열을 낳고 이미 격렬해진 문화 전쟁을 더욱 촉발할 수 있다”고 했다.

세 번째 성찰에 대해 “이 승리가 두 가지 위대한 진실을 재언급했다는 사실이다. 첫째, 여성이 자궁에 품는 것은 단순히 ‘태아 조직’이 아닌 ‘인간의 생명’이라는 점이다. 둘째, 낙태는 허용 가능한 피임 수단이 아니라는 점이다. 실제로 로 대 웨이드 이후 50년 동안 사용 가능한 피임법의 양과 질이 엄청나게 향상되었다는 사실을 기억할 가치가 있다”고 했다.

네 번째 성찰에 대해 “우리 그리스도인들이 이제 쓰라린 반격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는 인식이다. 이러한 비난은 우리가 겪어야 한다. 그러나 우리가 짚고 넘어가야 할 점은, 생명을 지지하는 우리 그리스도인들에게 이것이 우리를 정의하는 전부가 아니라는 사실이다. 그리스도의 복음은 풍성한 사랑과 은혜와 용서와 치유와 새 생명에 관한 것”이라고 했다.

존 목사는 “많은 사람들이 지적하듯이 (낙태) 행위를 불법으로 선언하는 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 대안을 제시해야 한다. 생명을 옹호한다는 것은 항상 여성들이 새로운 생명을 환영하도록 돕는 방법을 묻는 것을 의미한다. 또 많은 이들이 원치 않는 아기를 입양하고 보육비를 지원하도록 기도해야 한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