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완치자가 재확진 판정을 받은 사례가 지난 9일부터 나흘간 총 37명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같은 기간 신규 해외 감염자(41명)의 90.2% 수준이다.

매일 신규 확진자 수는 20~30%대로 줄고 국내 완치자 비율이 70%를 넘긴 상황에서 재확진이 국내 코로나19 방역의 새로운 복병이 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13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등에 따르면 지난 9일 0시 기준 완치 후 재양성 사례는 총 74명이었으나 이 수는 지난 10일 91명으로 17명, 11일 95명으로 4명, 12일 111명으로 16명이 각각 추가로 확인됐다. 같은 기간 해외유입 관련 감염자는 41명, 지역사회 감염자는 48명이 늘었다.

국내 최초 완치자 재확진 사례는 지난 2월 9일 확진 후 치료를 받고 22일 퇴원했으나 27일 다시 양성 판정을 받은 25번째 환자다. 지난달 28일에는 경기 김포에서 17개월 자녀를 포함한 일가족 3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가 치료 후 격리해제됐으나 재확진됐다. 경북 봉화군에 위치한 푸른요양원에서는 확진자 36명 중 절반인 18명이 재확진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30일까지만 해도 방역당국이 확인한 재확진 사례는 약 10여건이었으나 이처럼 열흘만인 최근 사례가 늘어나게 된 이유는 완치자 대상 재조사가 이뤄지고 있기 때문이다. 대구·경북과 충청권 등 지역에서 산발적으로 재확진 사례가 나오자 후속으로 완치자 대상 조사를 강화한 것이다.

확진자 수가 65%에 달하는 대구시는 지난 9일 완치자 5001명(7일 오전 0시 기준)에 대한 일제검사를 실시한 결과 316명이 다시 발열 등 코로나19 증세가 나타났다고 밝힌 바 있다.

대구지역 완치자 5001명에 대한 전화 모니터링 결과 6.6%가 발열이나 기침 등 증상이 나타난다고 답했다. 대구시는 유증상자 316명에 대한 개별상담과 진단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중대본 호의에서도 재확진 환자의 지역사회 감염을 차단할 추가 대책을 마련하자는 시·도지사들의 의견이 여러번 개진된 것으로 알려졌다.

재확진 사례는 중국과 일본에서도 보고되는 만큼 앞으로는 재확진자 관련 연구에서 국제공조도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세계보건기구(WHO)도 국내 재확진 사례를 눈여겨 보고 있다.

방역당국은 현재 중앙역학조사반과 또 시·도의 조사반들이 공동으로 재양성 원인을 밝혀내기 위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재확진이 된 이유가 바이러스가 재활성화된 것인지 아니면 재감염이 일어난 것인지 여부를 파악한다. 재확진으로 확인된 경우에는 감염력이 있는지 또는 2차 전파를 유발하는지 여부 등을 조사 중이다.

방대본은 전문가 의견수렴을 통해 재양성 환자로 인한 지역사회 감염을 방지하기 위한 지침 보완을 검토하기로 했다. 국내 완치된 환자 수는 7368명에 이르며 앞으로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는데, 격리해제 후 일상으로 복귀하게 되면 다시 전파의 매개체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중국은 퇴원 후 일정기간 의무적인 자가격리를 하고 있지만 방대본과 전문가들은 다시 자가격리를 의무화할 필요는 없다고 보고 있다. 대신 그에 준하는 강도로 자가격리를 권고하고, 능동감시를 강화하도록 지침 보완을 검토 중이다. 증상이 있는 경우 검사를 실시해 조치하는 방안도 고려하기로 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지난 12일 오후 코로나19 관련 정례 브리핑에서 "의무적으로 자가격리를 연장해 진행할 필요성에 대해서는 전문가들 간 의견차가 있다"고 밝혔다.

이연희 기자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재확진 #코로나 #코로나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