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본지는 최더함 박사(Th.D. 바로선개혁교회 담임목사, 개혁신학포럼 책임전문위원)의 논문 ‘구원론’을 연재합니다.

2. 구원론의 네 가지 주제

최더함 박사
최더함 박사

이제 우리는 설교의 목적이 하나님의 구원임을 알았습니다. 그리고 설교자들이 올바른 성경적 구원론을 설교해야 함도 알았습니다. 그렇다면 올바른 구원론은 무엇인가 하는 문제가 남습니다. 즉, 대체 어떤 구원론이 성경적 구원론인가 하는 것입니다.

프리스턴의 벤자민 워필드(1851~1921)는 <구원의 계획>이라는 명저를 통해 다양한 구원론을 소개하면서 성경적 구원론이란 오로지 삼위일체 하나님의 주권을 통한 구원, 즉 칼빈주의 구원론임을 확고하게 선포했습니다. 그러면서 워필드는 구원론에 대한 네 가지 문답을 작성하고 당신이 어떤 구원론을 가지고 있는가를 알도록 하였습니다.

하나. 구원은 인간 스스로 이루는 것인가 아니면 하나님의 은혜를 통한 구원인가?

둘. 하나님의 구원은 직접적으로 이루어지는가, 아니면 어떤 예식을 통해서 이루어지는가?

셋. 구원의 은혜는 모든 사람이 받는가, 아니면 특정한 사람들이 받는 것인가?

넷. 예수님을 믿게 되는 것은 인간 스스로의 결단인가, 아니면 하나님의 예정인가?

이 네 가지 질문에 대해 앞의 것을 답하면 아르미니우스주의자이고 뒤의 것을 답하면 칼빈주의자입니다. 이것을 정리하면 구원이란, 하나님이 전적인 주권을 가지시고, 하나님이 기쁘게 생각하시는 의지대로 하나님이 선택하신, 특별히 제한된 사람에게 주시는 은혜의 선물입니다. 다시 말해, 첫째, 구원은 하나님의 은혜입니다. 조직신학자인 안토니 후크마는 이 은혜를 100% 은혜라는 차원에서 ‘하나님 중심 구원론’(God-centered salvation)이라 명명했습니다. 둘째, 하나님의 은혜는 누구 혹은 무엇을 통해서 임하는 것이 아니고 직접 임하는 것입니다. 셋째, 직접 임하는 하나님의 구원의 은혜는 예수 그리스도를 믿고 영접하는 사람들만을 위한 것이며, 넷째, 예수 그리스도를 믿고 영접하는 사람은 그 사람의 자력에 의한 결단이 아니라 그렇게 결단하도록 이끄신 하나님의 예정과 선택의 결과이지 성취입니다.

그럼에도 오늘날 얼마나 많은 비성경적 구원론이 난무하는지 알아야 합니다. 인본주의자들은 구원이 오직 하나님만의 일이라는 것을 도무지 믿으려 하지 않습니다. 그들은 자기 생각에 이런 교리는 매우 불공평한 것이라 공박합니다. 사랑의 하나님이 누구는 선택하고 누구는 유기하는 그런 잔혹하고 매정한 하나님이 아니라고 우깁니다. 그들은 하나님의 주권적 구원 역사를 끝내 부정하고 무시하고 어떻게 해서든 구원의 일에 인간의 행위가 개입되어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인간은 하나님이 정해놓으신 구원 계획에 따라 움직이는 로봇에 불과할 것이라 말합니다. 이에 대해 유명한 설교자였던 아더 핑크(1886~1952)는 ”20세기 하나님은 너무나 연약해서 인간에게 전혀 도움을 주지 못해 인간들로부터 존경받지 못하고 있다“고 비꼬면서 ”인간의 반응에 따라 구원이 결정된다면 하나님은 무능한 하나님이며 창조주에게 주권이 있는 것이 아니라 피조물이 주권을 행사하는 꼴이 된다“고 설파했습니다.

이것이 우리의 현실임을 부정할 수 없습니다. 많은 현대의 기독교인들이 입으로는 구원에 있어서 100% 하나님의 주권적 은혜를 고백하면서도 실제 생활에 있어서 구원을 위해 인간의 역할을 설정하고 하나님의 일을 도와야 된다고 주장하는 이른바 ‘신인협동론적 구원론’을 부르짖고 있습니다. 다시 말해, 이렇게 포장하고 있는 것입니다. “하나님이 구원의 은혜를 공짜로 주셨다. 그러나 그 구원의 은혜는 우리가 믿음으로 받아들일 때까지 완전한 구원의 은혜가 되지 못한다. 왜냐하면 하나님이 제공하시는 구원의 은혜는 우리가 결단하여 받아들여야만 진정한 구원의 효력이 발생하기 때문이다”고 주장하는 것입니다. 이 변질된 구원론을 정리하면 “구원의 은혜는 하나님, 믿음은 우리의 결단”이라는 헛된 구호가 만들어지는 것입니다.

유명한 칼빈주의자인 헨리 미터는 이런 인본주의적 생각에 대해 “삼위일체 하나님의 구원계획의 실행이 인간에게 달렸다면, 즉 인간이 그것을 받아들이느냐 아니면 거절하느냐에 달렸다면 그 구원은 우리의 것이 될 수도 있고 안 될 수도 있으므로 이것은 철저히 비성경적이다”고 명확하게 정리했습니다(미시간주 그랜드레피즈에 ‘헨리미터센터’가 있는데 칼빈에 대한 가장 많은 자료를 보유한 곳으로 유명합니다). 분명하게 말하지만 우리의 구원이 인간의 의지와 노력의 결과로 얻어지는 것이라면 그것은 하나님의 구원에 스며든 불순물입니다. 100% 오렌지 주스에 다른 첨가물이 들어가면 그것이 100% 오렌지 주스가 아닙니다. 구원은 100% 하나님의 주권에 속한 일입니다. 그러므로 성도 여러분, 은혜를 입으로 말하면서 몸은 구원을 얻으려고 선행하고 공로를 쌓으러 하신다면 지금 당장 그런 행동들을 중단하십시오. 그것은 하나님의 은혜를 인정하는 것처럼 보일 뿐이지 실제로 하나님의 구원의 은혜를 믿는 것이 아닙니다. 우리는 구원에 있어서 철저히 무능력자입니다. 왜냐하면 우리는 하나님의 구원의 은혜를 받기 전까지는 완전히 죽은 사람이었기 때문입니다. 죽은 자가 무슨 능력이 있어 반응하고 보답하겠습니까? 하나님이 살리시고 다시 일으켜 세울 때까지 죄인이 할 수 잇는 일은 하나도 없었습니다. 에베소서 2장 8~10절을 보겠습니다.

“너희는 그 은혜에 의하여 믿음으로 구원을 받았으니 이것은 너희에게서 난 것이 아니요 하나님의 선물이라 행위에서 난 것이 아니니 이는 누구든지 자랑하지 못하게 함이라 우리는 그의 만드신 바라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선한 일을 위해 지으심을 받은 자니 이 일은 하나님이 전에 예비하사 우리로 그 가운데서 행하게 하려 하심이니라”

하나님은 이 말씀을 통해 몇 가지 원칙을 반포하셨습니다.

“은혜에 의해”(by grace)
“믿음으로 말미암아”(through faith)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in JX)
“선한 일을 행하게 하게 위하여”(to do good work)
“하나님이 예정하심”(God predestined) (계속)

최더함 박사(Th.D. 바로선개혁교회 담임목사, 개혁신학포럼 책임전문위원)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외부 필진의 글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최더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