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14일 저녁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응급실 앞에 펜스가 설치돼 있다. 병원은 이날부터 신규, 외래, 입원 환자를 한시적으로 제한하며 응급수술을 제외한 수술과 응급진료를 한시 중단한다고 밝혔다. 2015.06.14. kkssmm99@newsis.com 2015-06-14

【서울=뉴시스】국내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환자 발생의 최대 진원지인 삼성서울병원에서 바이러스에 노출돼 격리된 인원이 3000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14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이날 자정 기준 삼성서울병원 관련 격리자 수는 2854명이다.

이는 전체 격리대상자(4856명)의 58.8%에 이른다.

격리자 수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 이른바 '슈퍼전파자'인 14번(35) 환자와 접촉하고도 보건당국의 감시망 밖에서 일상적인 생활을 해 오다 추가 감염된 사례가 계속 발생하고 있어서다.

삼성서울병원 응급실 환자 이송요원인 137번(55) 환자는 5월27~29일 14번 환자와 머문 응급실에 체류하고도 격리되지 않은 채 6월2일 감염 증상이 나타난 후에도 9일 간 근무를 계속했다. 이 환자는 외부 용역업체 직원이어서 접촉자 명단 확보 단계에서 빠졌다는 게 보건당국의 설명이다.

【서울=뉴시스】홍찬선 기자 = 14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이 메르스 총력 대응 위해 병원 부분적 폐쇄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마스크를 쓴 취재진들이 유리문을 통과하고 있다. 삼성서울병원은 14일 "응급실 이송요원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한 것은 전적으로 우리 책임이고 불찰"이라며 "본원에서 감염된 모든 메르스 환자 진료를 끝까지 책임지겠다"고 밝혔다. 2015.06.14. mania@newsis.com 2015-06-14

이날 추가 확진자로 분류된 138번(37) 환자인 삼성서울병원 의사 역시 응급실에 머문 사실이 있었지만, 6월10일 오후 발열 증세가 나타나 자택격리 되기 전까지 응급실에서 진료를 본 것으로 확인됐다.

송재훈 삼성서울병원장은 이날 암병원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역학 조사를 시행하면 (접촉자 수는) 더 늘어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삼성서울병원에 머물렀다가 메르스 잠복기인 최대 14일(2주)이 지나 격리가 해제된 인원은 1258명이었다. 전체 격리 해제자 2473명의 절반(50.9%)을 웃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메르스 #서울삼성병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