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故)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정치권 금품로비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서산장학재단을 압수수색한 것을 두고 검찰 안팎의 분석이 엇갈리고 있다.

18일 검찰에 따르면 우선 이번 압수수색에 대해 검찰의 출구전략을 위한 '명분 쌓기'라는 해석이 주로 나오고 있다.

검찰은 현재 서산장학재단을 압수수색 한 것과 관련해 "유의미하다"고 말하고 있지만, 성완종 리스트 수사가 시작된 후 5주 동안 방치했던 서산장학재단에 검찰이 주장하는 것처럼 유의미한 자료가 남아 있을지는 의문이라는 지적이 많다.

성완종 리스트 특별수사팀(팀장 문무일 검사장)은 18일에도 적지 않은 분량의 압수물을 분석중이며, 이 작업이 끝나는대로 이르면 이번주 중 재단 관계자들을 소환조사할 방침이다.

성 전 회장이 재단을 사실상 사금고로 활용했다는 의혹은 수사 초기부터 나온 바 있지만, 앞서 진행된 두 번의 압수수색 대상에 재단은 포함되지 않았다.

검찰은 이를 두고 '허를 찌르는 전략'이라는 뉘앙스로 말한다. 심지어 두 번의 압수수색 당시 재단에 가지 않은 것도 "일부러 안갔다"고 얘기한다. 검찰 수사에 대비해 누군가 관련 자료를 인멸하거나 은닉했을 가능성이 있는 만큼 상황이 느슨해진 한달여 뒤에 압수수색을 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검찰 고위 관계자는 "허를 찌르려면 한번 간 곳을 또 가야 허를 찌르는 게 되는 거지 안 간 곳을 가는 게 허를 찌르는 것으로 보긴 어렵다"며 "아니면 압수물 중에서 뭔가 결정적인 게 나오는 등 성과가 있어야 허를 찌른 게 되는데 수사팀 내부에서 그 정도로 자신이 있는지는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재단 압수수색이 출구전략을 염두에 둔 '명분쌓기'라는 얘기가 나오는 것도 이런 사정 때문이다. 검찰 간부 출신의 한 법조인은 "성 전 회장과 관련된 조직이나 사람을 다 훑었는데도 결국엔 나오는 게 없더라는 명분이 검찰로서도 필요할 수 밖에 없지 않겠느냐"며 "할 수 있는 건 다 해보겠다는 의지 정도로 볼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나 압수물 중에서 성 전 회장의 정치권 금품로비 의혹을 입증할만한 자료가 나올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다.

검찰이 재단 압수수색에 대해 "일단 유의미하다"고 말하는 것도 이런 기대심리가 반영된 것으로 판단된다.

사진은 서울 서초구 중앙지방검찰청의 모습. 2015.04.19.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서산장학재단 #성완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