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가 올 해 신규채용이 지난해에 비해 3.6% 정도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12일 경총이 전국 100인 이상 377개 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5년 신규인력 채용동태 및 전망 조사' 결과 올 해 기업들의 신규인력 채용 규모는 전년 대비 3.6% 감소할 것으로 나타났다.

규모별로 300인 이상 대기업은 지난해 0.5% 증가한 반면 올 해 3.4% 감소로 전환하고 100~299인 중소기업은 지난해 1.7% 줄어든 데 이어 올해 6.5% 더 적게 뽑아 감소폭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됐다.

학력별로는 대졸과 고졸이 각 3.1%와 4.9% 모두 감소할 것으로 관측됐다. 특히 고졸은 지난해 3.8% 감소에서 올해 4.9% 감소로 2년 연속 줄어들 것으로 조사됐다.

경총 관계자는 "경기침체에 민감한 중소기업이 경영환경 악화를 신규채용에 즉시 반영하면서 채용 감소폭이 더욱 커진 것"이라며 "고졸 채용규모 감소는 지난해부터 정부가 일자리 창출 타겟을 고졸에서 경력단절여성 및 중장년층으로 전환했기 때문"이라고 추정했다.

올해 신규인력 채용 계획이 있거나 이미 채용했다고 응답한 기업은 59.1%로 최근 5년 내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유동적이라고 답한 기업은 25.4%, 채용계획이 없다는 기업은 15.5%였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채용계획이 있다는 기업은 13.2%p 뚝 떨어진 반면 유동적 또는 채용계획이 없다는 기업은 6.6%p 증가했다.

신규 채용 이유로는 '결원 충원'(34.0%)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신규 (설비)투자 확대'(23.3%), '우수인력 확보'(14.0%), '매출 증가에 따른 가동률 증가'(13.3%) 순이었다. '근로시간 단축'은 2.7%에 불과해 이로 인한 일자리창출 효과는 미미할 것이라고 경총은 예측했다.

채용 규모를 줄이거나 채용계획이 없는 기업들은 '체감경기 미회복'(28.2%)과 '정년연장·통상임금 문제'(26.9%), '정치·경제 불확실성 증가'(14.5%) 등을 이유로 제시했다.

이 중 대기업은 '정년연장·통상임금 문제'(36.5%)를 가장 많이 꼽은 반면 중소기업은 '체감경기 미회복'(28.0%)때문이라고 가장 많이 응답했다.

경총 관계자는 "대기업이 정년연장·통상임금 문제를 가장 많이 꼽은 것은 대기업의 경우 내년부터 정년 60세가 의무화되고, 임금체계의 연공성이 중소기업보다 높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경력직 선호 현상도 여전했다.

올해 신규채용 근로자 중 신입직은 72.9%, 경력직은 27.1% 차지할 것으로 조사됐다. 경력직 채용 비율은 지난해 25.2%에서 1.9%p 더 높아졌다. 이는 경력직의 경우 재교육·훈련비가 적게 들고 즉시 실무투입이 가능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신입직 고용형태는 정규직 90.6%, 비정규직 9.4%로 집계됐다. 정규직 채용의 경우 규모별로는 대기업 91.1%, 중소기업 88.3%, 산업별로는 비제조업 93.5%, 제조업 89.9%였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신규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