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7차 웨슬리언 교회 하나됨 국내 선교대회가 12일 구세군 과천영문에서 열렸다. 참가자들이 웨슬리언 교회 지도자 협의회 선언문을 낭독하고 있다.

[기독일보 이수민 기자] 한국교회가 소통하지 못하고 분열되어 문제라 하지만, 어쩌면 그러한 모습은 일부일지 모른다. 12일(주일) 오후 구세군 과천영문 대예배실에서는 기감과 기성, 예성, 나성, 구세군 등 요한 웨슬레를 존경하는 형제 교단들이 모여 '제27차 웨슬리언 교회 하나됨 국내 선교대회'를 가졌다.

"시대가 요구하는 지도자"를 주제로 열린 이번 선교대회는 김만수 목사(협동총무, 예성국내선교위원장)의 사회로 임헌택 사관(공동회장, 전 구세군사관학교 총장)이 기도한 후 양기성 목사(사무총장, 서울신대 겸임교수)가 설교했다.

양 목사는 설교를 통해 "한국교회가 사는 것에 몰두하는데, 죽는 것은 가르치지 않는다"고 지적하고, "내가 죽고 교회가 죽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하다"면서 "사는 것은 선수고 죽는 것을 몰라 (한국교회가) 지금 이 어려움을 당하고 있다"고 이야기 했다.

웨슬리언 국내 선교대회를 마치고 순서자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전용재 감독회장(기감)은 격려사를 통해 먼저 "우리는 하나"라고 말하고, "한국사회 가장 큰 것은 분열과 대립, 신구, 진보보수, 여야, 빈부격차 등인데, 분열이 한국교회 안에도 있다"면서 "우리는 웨슬리 뿌리 역사 전통성 안에 하나"라고 다시금 강조했다. 더불어 "교단은 각각 다르지만, 그래도 하나님의 일을 하고 나라를 살리는 일, 약한 자 돌보는 일에는 하나 되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전 감독회장은 "웨슬리에게 가장 배워야할 것은 성결"이라면서 "한국교회가 성결해져야 하는데, 여기에 초점을 맞추는 웨슬리안 협의회 교회들이 되자"고 당부하고, 마지막으로 "사회봉사도 중요하다"고 이야기 했다.

한편 행사에서는 이덕중 사관(구세군 과천영문 담임)이 환영사를 하고, 참석한 참석자들은 조진호 사관(지도위원, 구세군사관대학원대학교 총장)의 인도로 '웨슬리언 교회지도자 협의회 선언문'을 선서했다. 행사는 김준철 사관(고문, 전 구세군사관학교 총장)의 축도로 마무리 됐다.

제28차 웨슬리언 국내 선교대회는 오는 5월 21일 오후 2시 30분 상동감리교회에서 열린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웨슬리안 #구세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