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11.25 (토)

병든 교회의 증상 '10가지'

기독일보 국제부 장소피아 기자 (sophia@cdaily.co.kr)

입력 2016. 12. 29 07:39  |  수정 2016. 12. 29 11:25

Print Print 글자 크기 + -

교회성장 전문가 톰 레이너 박사 진단

톰 레이너 박사
톰 레이너 박사 ©기독일보

[기독일보 장소피아 기자] 건강한 교회 만들고 목회 성장을 위해서는 먼저 교회 안에 일어나는 위험증상을 진단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에 대해 교회 성장 전문가인 톰 레이너 박사(미 남침례교 산하 기독교 리서치 전문기관 라이프웨이 대표)는 지난 27일(현지시간)일 목회전문 사이트 <처치리더스>에 칼럼을 통해 병든 교회의 10가지 증상을 소개했다.

레이너 박사는 칼럼에서 "우리가 건강검진을 받을 때 혈압이나 체온을 재며 위험한 징후는 없는지 알기 원한다"며 "증상을 통해 진짜 문제가 존재하지 않는지 점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레이너 박사가 진단한 병든 교회에서 흔히 볼 수 있는 10가지 증상이다.

1. 예배 참석자 수의 감소

놀랍게도, 주류 교회 목회자와 리더들이 예배 참석자 수를 모니터 하지 않는다. 매달 평균 예배 참석자 수와 더불어 지난 해 예배 참석자 수를 비교해야 한다.

2. 성도의 예배 참석률 감소

교회 성도 수의 감소는 대부분 교회에서 예배 참석자 수의 감소와 깊은 연관이 있다. 교인들이 교회에 대한 애정이 식어가고 있다는 사실을 예배에 자주 불참하는 것을 통해 알 수 있다.

3. 예배에 기쁨과 생동감의 결핍

물론, 예배에 기쁨과 생동감이 결핍되었다는 지적은 주관적일 수 있다. 그러나 이면은 매우 중요하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예배가 생동감이 넘치는지, 아니면 그냥 미지근하거나 죽어있는지를 감지할 수 있다.

4. 전도의 열매가 없다

일반적으로 건강한 교회라면 20명의 예배 참석자중 적어도 한명은 새신자여야 한다. 200명의 성도를 가진 교회라면 적어도 1년에 10명은 전도해야 한다는 것이다.

5. 지역사회에 낮은 영향력

교회는 지역 사회를 바꾸는데 기여해야 한다. 교회 목회자와 지역 사회 구성원들은 지역 사회에서 분명한 모범을 보여야 한다.

6. 실체적인 사역보다 더 많은 모임

실체적인 사역보다 무엇을 해야 하는지에 대한 회의만 하는 것이 병든 교회의 흔한 증상이다. 어떤 교회는 개종을 통한 새 신자들보다 더 많은 위원회만 있다.

7. 신랄한 비즈니스 모임

기독교인들 역시 서로 의견이 충돌할 때가 있다. 그런데 병든 교회에서 의견이 충돌할 때 신랄한 말들과 분노를 흔히 볼 수 있다.

8. 예배 시간 새 신자를 보는 것이 드물다

생동감이 넘치는 교회는 새 신자들이 쉽게 모인다. 그러나 병든 교회는 그렇지 못하다.

9. 예배 전쟁

많은 교회에 예배 전쟁이 있다. 이런 전쟁들은 성도들 간에 알력이 있음을 보여준다.

10. 목회자의 돌봄에 대한 비현실적인 기대

병든 교회는 목사들과 교역자들에 대해 목회를 하기 위해 고용된 이들이라고 생각한다. 건강한 교회는 목회자를 성도들을 위해 구비된 이라고 본다.

이 10가지 증상들은 교회가 건강하지 않음을 보여주는 지표이다. 핵심은 이런 증상들이 나타났을 때, 초기에 빨리 대처하는 것이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