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12.18 (월)

"복음 삶으로 증거하는 것이 교회의 근본"

기독일보 오상아 기자 (saoh@cdaily.co.kr)

입력 2016. 02. 11 09:59  |  수정 2016. 02. 15 10:23

Print Print 글자 크기 + -

[인터뷰] 한국조직신학회 회장 김재진 박사 (2)

한국조직신학회 회장 김재진 박사
▲한국조직신학회 회장 김재진 박사 ©오상아 기자

[기독일보=신학] 지난해 10월 한국조직신학회 신임회장으로 김재진 박사(케리그마신학연구원 원장)가 선임됐다. 김 박사는 종교개혁 500주년을 1년 앞둔 올해, 1973년 스위스 '로이엔베르크 협정(Leuenberger Konkordie)'에 따라 집필된 『개혁된 유럽(Europa Reformata)』을 번역 출간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400여 페이지 분량의 이 책의 번역에는 4개 신학대학교(감신, 장신, 한신, 서울신학대학교) 총장의 추천으로 17명의 주요교단 소속 교수들이 참여한다. 이 연구프로젝트는 여의도 순복음 교회(이영훈 목사)의 후원으로 진행되고 있으며, 이영훈, 김재진 박사가 공동으로 번역서의 서문을 쓰기로 했다.

『개혁된 유럽』은 중세 종교개혁 당시 유럽지역 48개 도시에서 일어난 종교개혁과 그 도시와 관련된 개혁자들의 신학을 소개하고 있다. 이 책은 독일 하이델베르크 대학교 미하엘 벨커(M. Welker) 교수와 뮨스터 대학교 미하엘 바인트커(M. Beintker)교수와 알베르트 드 랑(Albert de Lange) 교수가 편집한 책이다.

김재진 박사에 의하면, 『개혁된 유럽』은 종교개혁(1517) 이후 삼분오열된 개신교회가 종교개혁 정신으로 되돌아가 일치와 협력을 합의한 '로이엔베르크 협약'의 정신에 따라서 나온 책이다. 이 책을 번역 출판하고자 하는 취지를 듣고자, 지난 3일 김재진 박사를 자택에서 만났다.

질문하기도 전에 김 박사는 '종교개혁 신학과 정신'으로 되돌아가고자 하는 유럽교회의 움직임에 상응하게 한국 기독교의 신학과 교회도 종교개혁의 신학과 정신으로 되돌아가야 할 정황에 이르렀다고 강조한다. 그는 교회가 사회의 지탄을 받는 것은, 종교개혁신학과 교회의 본질을 상실했기 때문이라고 한다.

"근본적으로 기독교의 본질 그 자체가 흔들리고 있다. 기독교의 정체성이 흔들리고 있다. 개신교가 종교개혁 정신을 바로 깨달아서, 그 정신으로 교회와 신학이 다시 되돌아갔으면 하는 바람이다"

그러면서 김 박사는 "종교가 부패하면, 결국에는 나라가 망한다"고 강조했다.

김재진 박사는 "국가, 사회, 가정 그리고 심지어는 개인까지도 밑바닥에는 그 구조를 이끌어 가는 정신이 있고, 이 정신보다 더 깊고 근본적인 것이 신앙"이라며 신앙이 바로서지 않으면, 나라는 망한다고 말했다.

"마치 사과가 속에서부터 썩어 나오듯이, 국민의 심장과 같은 신앙이 썩으면 모든 것이 썩는다. 그래서 저는 종교개혁(기독교 개혁)에 대해서 중요시 여깁니다."

이어 종교가 부패하면 나라가 망하는 또 다른 이유를 들며 "제도적 교육은 대학에서 끝이 나지만, 예컨대 '정직, 정의, 진리, 자유, 평등 등'에 대한 교육은 신앙교육을 통하여 평생 지속되어야 하는데, 종교가 부패하면 이러한 일을 행할 곳이 없어서, 결국 국민의 마음과 정신이 패역해져서 결국 나라가 망한다고 김 박사는 설명했다.

김재진 박사는 이런 의미에서 '기독교부터 개혁되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기독교인이자, 신학자요, 목사인 '나 자신부터 개혁되기 위해서' 『개혁된 유럽』의 번역 책임을 맡게 되었다"고 말했다. 아래는 인터뷰 전문.
<편집자 주 : 인터뷰 내용이 긴 관계로 한 질문씩 게재합니다>

- 사회의 빛과 소금으로서 기독교인의 책임을 다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모든 개혁은 가장 기본(基本) 혹은 근본(根本)으로 돌아가는 것입니다. 교회 안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하나님의 말씀'인데, 교회가 하나님의 말씀에 기초하지 않고, 교황의 권위나 혹은 주교들의 결정, 전통, 관습 이것이 주(主)가 되니까, 본래로 돌아가자고 했던 것이 바로 16세기의 마르틴 루터가 유도한 종교개혁이었습니다.

오늘날도 마찬가지입니다. 교회의 근본적인 것은,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을 삶으로 증거하는 것인데, 그것에는 관심 없고 교회성장 - 더 적나라하게 표현하면 교인 모으기 - 만을 중심으로 한다면 잘못된 것이지요.

본래 인간은 타락한 존재이기 때문에 하나님 말씀을 안 들으려고 합니다. 그런 인간들을 모으려면, 듣기 싫은 말씀보다는, 듣기 좋은 말씀을 해야 교회 나오고 헌금하지 않겠습니까? 그래서 목사님들이 교인 듣기 좋은 소리만 하다 보니, 하나님의 말씀에 따른 삶은 없고, 이 세상에서 소금과 빛 노릇하려고 하지 않는 것이지요.

평신도들은 바른 소리 하면, 듣기 싫어해요, 이것은 성경이 증언하는 것입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이 목이 곧아 하나님 말씀을 안 들었어요, 단지 잘 멀고 잘 살 수 있는 길을 찾아서, 우상숭배를 더 많이 했어요. 오늘날의 교회도 동일한 현상이지요. 따라서 이러한 생각을 가진 교인들로 구성된 교회가 비난 받는 것은 당연합니다.

반면에 비-기독교인들은 사회에서 교회와 그리스도인들보다 더 성실히 '소금과 빛'의 역할을 하고 있느냐면, 결코 그렇지도 않습니다. 단지 비그리스도인들의 비난은, 우리 그리스도인들에게 '기독교 신앙의 본질'로 돌아가라는 채찍으로 받아들일 수는 있습니다. 그것도 감사하지요!

그러나 비기독교인들뿐만 아니라, 어느 누구도 기독교인들을 비난하고 돌 덜질 자격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왜냐하면 본인들은 '소금과 빛'의 역할을 하지 않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실제로 '소금과 빛'의 역할을 하는 삶을 사는 사람은 비-기독교인들보다 기독교인들이 더 많습니다.

예를 들면 교회 목회자의 세습, 교회재정의 사유화 같은 것, 이러한 것이 바로 '기독교의 본질'에서 떠난 행위이기에 비기독교인들로부터 비난을 받는 것입니다.

그러나 교회와 그리스도인들이 '정말 하나님의 나라를 믿으면'이 세상에서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는 모두 다 알 수 있습니다. 이런 점에서 '하나님 나라에 대한 기독교 신앙'을 회복하고자 하는 것, 이것이 종교개혁입니다.

'Reformation'(개혁)이란, 말의 의미가 가르쳐 주듯이, 기독교의 가장 근본적인 신앙으로 다시(Re-) 돌아가고자 하는 것, 이것이 종교개혁입니다.

이스라엘 사람들이 가나안에 들어가서 '아세라' 목상, '밀곰', 등 이방 신을 섬기면서, 이 세상에서 잘 먹고, 잘 살고자 하였던 것처럼, '이 세상에서 출세하여 잘 먹고 잘 살고자 하는 종교적 신앙' 이러한 배금(拜金)주의적 '우상숭배'를 떠나서 기독교 본래의 '하나님 나라' 신앙으로 돌아가고자 하는 것, 이것이 기독교 개혁입니다.

많은 기독교인들이 '하나님 나라'에 대한 신앙으로 돌아가면, 세상에서 소금과 빛으로 살아갈 수 있습니다. <계속>

관련기사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