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8.07.21 (토)

한기총·한기연·한교총, 다시금 통합 위해 노력 중

기독일보 박용국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8. 05. 11 17:39  |  수정 2018. 05. 11 23:39

Print Print 글자 크기 + -

한국교회 통합을 위한 합의서 한기총 한기연 한교총

[기독일보 박용국 기자] 사분오열된 한국교회 연합단체들이 다시금 통합을 선언하고자 준비 중이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엄기호 목사, 이하 한기총)와 한국기독교연합(대표회장 이동석 목사, 이하 한기연), 한국교회총연합(대표회장 최기학·전계헌·전명구·이영훈 목사, 이하 한교총) 통합추진위원회(이하 통추위) 위원들은 10일 오후 서울 앰배서더호텔에서 모임을 갖고, 6월 중 각 기관에 소속된 교단장 모두가 참여하는 기도회를 개최해 그 자리에서 3기관 통합 선언을 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3기관은 합의서도 작성했다. 10일 모인 통추위원들은 합의서를 통해 "한기총과 한기연, 한교총 3개 연합기관은 분열과 갈등으로 하나 되지 못함을 깊이 자성하고 회개하면서 한국교회가 하나님의 말씀 안에서 하나 되고, 모든 교단이 하나 되어 세상의 빛과 소금의 역할을 감당하기를 소원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제부터 한국교회가 하나 되기 위해 모든 기득권을 내려놓고 연합과 일치를 위해 노력할 것이며, 한국교회 앞에 산적해 있는 여러가지 대사회 및 대정부적으로 한국교회를 저해하는 제반 문제에 대해 공동으로 대처하겠다"며 "한국교회 하나 됨을 저해하는 요소들을 과감하게 물리치고, 3개 연합기관이 조속히 하나 되도록 추진해 나가겠다"고 했다.

특별히 3개 기관은 "한기총과 한기연 법인 존속을 주장하지 아니할 것이며, 한교총도 법인화를 추진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이날 모임과 선언문 작성에는 한기총에서 이태희·황덕광 목사, 한기연에서 권태진·송태근 목사, 한교총에서 신상범·이경욱 목사가 참여해 서명했다.

한편 3기관 통취위는 각각의 통추위에서 5명씩 모두 15명의 통취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오는 17일 확대회의를 열고, 통합을 위한 세부사항을 더 논의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