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8.07.16 (월)

순교자의 소리, 새로운 조선어 오디오 성경 녹음

기독일보 홍은혜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8. 04. 18 16:46  |  수정 2018. 04. 18 16:46

Print Print 글자 크기 + -

美비영리단체 Faith Comes By Hearing와 공동작업

성경을 녹음하는 탈북민들
성경을 녹음하는 탈북민들의 모습. ©순교자의 소리 제공

[기독일보 홍은혜 기자] 올봄, 순교자의 소리(The Voice of the Martyrs Korea)는 국제적인 성경 녹음 단체이자 미국의 비영리단체인 Faith Comes by Hearing과 함께 북한 방언으로 된 조선어 신약 성경과 창세기를 오디오로 녹음한다. 녹음된 오디오 성경은 북한 주민들이 있는 어느 곳이든 배포되며 라디오로도 송출된다.

이번에 새로 녹음할 조선어 오디오 성경은 10년 전 FCBH와 VOM이 작업한 오디오 성경을 대체할 예정이다. 이 오디오 성경은 북한 출신의 배우가 개역 개정판 성경을 녹음한 것이다. VOM의 폴리 현숙 대표는 이 오디오 성경이 사역에 있어서 도움이 되었으나 탈북민들에게는 이해하기 쉬운 내용이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한국 순교자의 소리 폴리 현숙 대표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우리가 사역하고 있는 많은 북한 주민들은 이 개역 개정판의 어떤 단어나 표현을 이해할 수 없어도 그 답을 얻지 못하는 곳에 있습니다. 그들이 영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최선의 방법은 그들 자신의 방언으로 가장 훌륭하게 번역된 성경을 제공하는 것입니다.”

이 오디오 녹음에 사용된 성경 번역은 조선어 스터디 성경이며, 이 번역은 평양식 공동번역이다. 이 번역판은 원래 북한 정부가 번역한 것으로, 성서 언어학자들은 이 번역본이 정치적 편견을 갖고 있지 않으며 이해하기 쉽고 정확한 번역이라는 것에 동의한다. 북한이 1983년과 1984년에 신약과 구약을 각각 1만 부씩 인쇄했지만, 평양에 있는 북한의 선전용 가짜 교회의 방문객을 제외하고는 실제로 거의 배포되지 않았다. 1990년에 신구약 합본이 간행되었으나 역시 북한 주민들에게 배포되지 않았다.

 “우리가 17년 동안 북한 사역을 하며 깨달은 것 중 하나는, 북한 주민들이야말로 자신의 동족들에게 가장 적합한 사역자라는 사실입니다. 순교자의 소리 창립자이며, 자신 또한 공산정권 아래에서 핍박당한 루마니아 출신 리처드 웜브란트 목사는 이렇게 말하곤 했습니다. ‘핍박받는 기독교인들이 저에게 요청한 것은 이것입니다. 우리에게 도구를 달라. 그러면 우리가 우리 동족들에게 다가가는 사역을 완수하겠다.’ 조선어로 녹음된 이 오디오 성경은 북한 주민들이 다른 북한 주민들에게 다가가 사역을 완수할 수 있도록 도울 것입니다.”

이번 오디오 성경을 녹음하는 성우들은 모두 탈북민이며, VOM 제자훈련프로그램인 UT 학교와 선교사 훈련 프로그램 UU 학교의 학생이 대부분이다.

녹음된 오디오 성경을 검토하는 일 역시 탈북자들에 의해 이루어진다. 이들은 장차 이 오디오 성경을 들을 미래의 청취자들이 이 내용을 이해할 수 있는지 확인한다. 이러한 과정 또한 사역의 한 과정이다. 한 탈북민 학생은 “이 녹음본을 검토하는 작업은 매우 도움이 된다”면서, “오늘은 제가 마태복음 녹음본을 검토했는데, 예수님께서 세례받으신 장면을 다시 한번 상기할 수 있어서 참 좋았다”고 전했다.

폴리 대표는 이 새로운 오디오 성경이 이전에 녹음된 개역 개정판 오디오 성경에 기초하여 성공적으로 사역에 적용될 것이라고 예견했다.

“이전의 오디오 성경이 북한 방언으로 녹음된 성경이 아니었고 그 결과로 어떤 부분은 북한 주민들이 이해하기 어려웠다 할지라도, 우리가 사역하는 많은 북한 주민들의 삶을 변화시켰습니다.”

폴리 대표에 따르면 개역 개정판 오디오 성경을 듣는 많은 북한 주민들은 상황이 매우 어려운 지역에서 생활하거나 일을 하고 있다. 어떤 이들은 성매매로 팔려온 여성들이며, 열악한 상황의 공장이나 배에서 일하는 사람들도 있고, 남한으로 오려고 시도하는 탈북민들도 있다. 그러나 이 오디오 성경을 받았던 모든 사람은 고마운 마음을 표현한다.

오디오 성경을 받은 한 북한 주민은 “우리에게 이 성경 말씀을 보내주어 고맙다"고 밝히고, "이 말씀은 우리의 침울한 삶을 비춰준 한 줄기 빛이 되었다"며 "어떻게 이 은혜를 갚을 수 있을까요? 지금에서야 비로소 참다운 한 인격체로 대우받는 것 같다”고 했다.

한편 조선어 성경의 녹음은 올가을에 완료될 예정이다. 성경에 관심이 있다면 한국 순교자의 소리 사무실로 연락하면 된다. 문의: 02-2065-0703

관련기사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