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8.10.21 (일)

국민 과반수 "선 핵문제 해결, 후 경제협력 추진" 지지

기독일보 이나래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8. 08. 24 11:39  |  수정 2018. 08. 24 11:39

Print Print 글자 크기 + -

'북한산 석탄 위장 반입' 사건 국정조사 필요하다…드루킹 특검도 연장 바래

[기독일보 이나래 기자] 여론조사 공정(주)이 국내현안과 관련한 국민의 여론을 수렴하기 위해 8월 22일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1,033명을 대상으로 유무선자동응답 전화조사(유선:30.3%, 무선: 69.7%)를 실시해 그 결과를 발표했다.

여론조사 결과, 국민 과반수가 '북한산 석탄 위장 반입' 사건에 대해 국정조사를 통한 철저한 조사를 촉구했으며, 역시 과반수가 "선 핵문제 해결, 후 경제협력 추진"에 더 공감한다고 답했다. 또 드루킹 특검도 "철저한 수사를 위해 연장했어야 한다"는 주장이 과반수였다.

북한산 석탄 위장 반입 공정

먼저 북한산 석탄의 국내 반입에 국내 금융사와 기업들이 연루되었다고 보도되고 있는 가운데, 북한산 석탄 위장 반입 수사에 대해 ‘국정조사로 더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와 ‘관세청의 조사로 충분하다’는 2가지 의견 중 어느 의견에 더 공감하는지 물어본 결과, 국민의 55.3%가 ‘국정조사로 더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연령별로 60세 이상, 30대 연령층에서 ‘국정조사로 더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는 응답의 비율이 각각 62.0%, 61.6%로 상대적으로 높았으며, 20대(56.9%), 50대(54.7%) 연령층에도 역시 50%가 넘는 응답 비율을 보였다. 반면, 40대 연령층에서는 ‘국정조사로 더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는 응답의 비율은 40.6%로 상대적으로 낮게 나타나 차이를 보였다.

지역별로 대구·경북 지역 응답자의 경우 ‘국정조사로 더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는 응답의 비율이 84.5%로 가장 높게 나타난 반면, 광주·전남·전북 지역 응답자에게서는 ‘국정조사로 더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는 응답의 비율은 30.9%로 가장 낮았다. 반면 ‘관세청의 조사로 충분하다’는 응답 비율은 38.4%였다.

선 핵문제 해결, 후 경제협력 추진 남북경제협력 공정

정부의 각종 남북경제협력 추진에 대해 ‘먼저 핵문제 해결 후 경제협력 추진’과 ‘먼저 경제협력 후 비핵화 추진’의 두 의견 중 어느 의견에 더 공감하는지 물어본 결과, 국민의 60.0%가 ‘먼저 핵문제 해결 후 경제협력 추진’의 의견에 더 공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60세 이상, 20대 연령층에서 ‘먼저 핵문제 해결 후 경제협력 추진’에 공감하는 비율은 각각 65.0%, 63.8%로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난 반면, 40대 연령층에서 ‘먼저 핵문제 해결 후 경제협력 추진’에 공감하는 비율은 52.1%로 상대적으로 낮게 나타나 차이를 보였다.

지역별로도 대구·경북 지역 응답자는 ‘먼저 핵문제 해결 후 경제협력 추진’에 공감하는 비율이 72.2%로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난 반면, 광주·전남·전북 지역에서 ‘먼저 핵문제 해결 후 경제협력 추진’에 공감하는 비율은 42.8%로 낮게 나타나 차이를 보였다.

드루킹 인터넷 댓글 조작사건 드루킹 특검 공정

한편 22일 드루킹 인터넷 댓글 조작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특검팀이 기간 연장 신청 없이 25일 수사를 종료하기로 한 가운데, 이에 대해 국민의 54.0%는 ‘철저한 수사를 위하여 연장했어야 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 60세 이상의 연령층에서 ‘철저한 수사를 위하여 연장했어야 했다’는 반대 비율이 58.1%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반면, 40대 연령층에서 반대 비율은 48.2%로 가장 낮게 나타나 차이를 보였다.

지역별로는 대구·경북에서 반대 의견의 비율이 75.0%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뒤이어 대전·충남·충북·세종(59.3%), 부산·울산·경남(59.3%), 서울(54.0%)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반대로 광주·전남·전북 지역에서는 ‘충분히 조사를 했으므로 종료하는 것이 옳다’는 응답의 비율이 57.4%로 가장 높게 나타나 차이를 보였다.

이번 여론조사는 표본오차는 95% 신뢰구간에서±3.0%p, 응답률 5.2%, 2018년 7월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 성, 연령, 지역별 가중치 부여(림가중) 등이 된 수치이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