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8.10.16 (화)

기독실업인 3천 명 모이는 ‘제43차 CBMC 한국대회’ 열린다

기독일보 편집부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6. 07. 18 17:22  |  수정 2016. 07. 18 17:22

Print Print 글자 크기 + -

8월 17일부터 3일 동안 제주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릴 예정

지난해 열렸던 한국대회 후 기념촬영에 임한 참가자들.
지난해 열렸던 한국대회 후 기념촬영에 임한 참가자들. ©한국CBMC

[기독일보] 한국기독실업인회(이하 CBMC, 이하 한국CBMC, 중앙회장 두상달)는 8월 17~19일 제주 국제컨벤션센터에서‘제43차 CBMC 한국대회’를 개최한다. 국내외 기독실업인 3천여 명이 참석하는 이 행사는 한국CBMC의 가장 큰 연례행사다.

‘견고한 기초 위에 미래와 희망으로’라는 주제로 진행되는 이 행사에는 ‘비즈니스 세계에 하나님 나라가 임하게 한다’는 CBMC 비전을 재정립하고, 기독실업인으로서 가정과 일터, 사회에서의 역할과 사명을 찾기 위한 예배와 워크숍, 특강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됐다. 한국대회 기획을 맡은 세라박 총괄기획팀장(한국CBMC 중앙회 부회장)은 “작년에 신앙과 비즈니스의 기초를 세우는데 집중했다면, 올해는 64년의 역사를 거쳐온 한국CBMC의 새로운 변화와 미래 사역방향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강사로 극동방송 이사장 김장환 목사와 새에덴교회 소강석 목사가 나선다. 그 밖에도 김승규 前 장관, 국제CBMC 짐 펀스탈 회장, 팀하스건축 하형록 회장, G&S재단 문애란 대표, FWIA 김윤희 대표, 건국대 조명환 교수, 제주중문교회 오공익 목사, 제주영락교회 심상철 목사, FNC엔터테인먼트 한성호 대표가 강의를 맡았다.

볼거리도 풍성하다. 첫째 날 사회를 개그우먼 정선희가 맡았고, 특별공연에 가수 노사연, 한국의 폴포츠라 불리는 테너 김승일, 소프라노 신델라가 무대를 장식한다.

그 밖에 참석한 회원 자녀를 위한 캠프와 1박2일 제주 관광코스도 마련된다.

두상달 중앙회장은 “해를 거듭할수록 발전 된 CBMC 한국대회를 기대하는 회원들을 실망시키지 않을 것”이라며 “제주라는 특별한 장소에서 개최되는 이번 대회로 회원들의 영과 육이 충전 받고 일터사역과 지역사회 활성화, 국가 발전을 위한 새로운 패러다임과 전략을 얻어가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