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unter
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6.12.11 (일)

트럼프 당선 공신들, 침묵하는 다수 ‘백인들’

기독일보 국제부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6. 11. 28 06:49  |  수정 2016. 11. 28 06:49

Print Print 글자 크기 + -

트럼프 지지자들.
트럼프 지지자들.

지난 11월 8일 대통령 선거 직전 공화당 후보 도널드 트럼프의 막판 선거전략은 이른바 ‘침묵하고 있는 다수(Silent Majority)’를 향한 것이었다.

침묵하고 있는 다수는 여론조사 등에서 자신들의 입장과 목소리를 내지 않은 사람들을 말한다. 당시 거의 모든 여론조사는 민주당 후보 힐러리 클린턴의 당선을 기정 사실화하고 있었는데 트럼프는 이 여론조사에 목소리를 내지 않은 침묵하는 다수가 있다며 그들이 자신을 찍으면 승리할 것이라고 말해왔다.

트럼프 선거캠프는 마지막 선거비디오로 ‘우리 모두는 ‘침묵하는 다수’라며 정치인, 엘리트, 세계주의자(Globalist), 부패한 사람들로부터 우리 나라를 되찾아올 것’이라는 메시지를 내보냈다. 그리고 이 ‘침묵하는 다수’들의 지지로 트럼프는 대선 승리라는 ‘파란’을 일으켰다.

침묵하는 다수는 누구일까? 이번 대선 출구조사를 분석하면 교육수준이 높지 않고 제조업, 탄광 등에서 종사하는 블루칼라(Blue Collar) 노동자이며 신앙적으로 복음적 기독교인인 ‘백인’들이었다.

트럼프는 이번 대선에서 역대 최대로 많은 백인들의 표를 받았다. 백인들 중 58%가 트럼프를 찍었고 클린턴을 찍은 백인은 37%로 차이가 21%로 역대 최대다. 공화당의 로널드 레이건 대통령은 1984년 대선에서 백인 표 중 20%차이로 승리했고 2012년 공화당 대선후보인 미트 롬니 역시 20% 차이로 백인들의 표를 많이 받았지만 패배했다.

2012년 대선에서 미트 롬니가 백인들의 많은 표를 얻고도 민주당의 버락 오바마 대통령에게 패배하자 당시 공화당에서는 백인표만 갖고는 안된다며 인종적으로 소수인 흑인, 라티노, 아시안계의 표를 얻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컸다.

특히, 미국 전체 인구에서 백인들의 수가 줄어들면서 전체 유권자에서 백인들이 차지하는 비중도 함께 줄자 이 주장은 설득력이 컸다. 백인이 미국 전체 유권자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1984년 86%, 2012년 72%, 이번 2016년에는 70%다.

당시 공화당은 소수 인종 담당팀을 구성하고 흑인, 라티노, 아시안계 지도자들을 워싱턴 DC로 초대해 간담회를 갖는 등 적극적으로 다가섰다.

이런 상황에서 라티노가 대다수인 불법이민자들을 추방시키겠다고 하고 불법이민자들의 월경을 막기 위해 멕시코와의 국경에 담을 쌓겠다는 목소리를 트럼프가 내자 그동안 공을 들여왔던 라티노, 아시안계의 표를 얻지 못하겠다며 남은 것은 트럼프 패배라는 것이 선거 전의 예상이었다.

하지만 백인들, 특히, 펜실베니아, 오하이오, 위스콘신, 플로리다 등 부동(swing)주에서 많은 백인들이 트럼프를 찍으면서 이들 주에서 트럼프가 승리하고 결국 이 승리가 트럼프의 대선 승리의 결정적 요인이 되면서 백인들 표만 갖고는 안된다는 예상은 빗나갔다.

오하이오는 백인이 전체 유권자의 62%인데 트럼프는 이들 중 27% 차이로 많은 지지를 받으며 승리했다. 플로리다에서도 백인이 전체 유권자의 62%인데 트럼프는 이들 가운데 64%의 지지를 받으며 이겼다.

이 부동주들은 제조업 공장들이 문을 닫아 녹슬어 있어 ‘러스트(Rust) 벨트’로 불리는 곳으로 2012년 대선에서는 오바마 대통령을 선택했는데 이번에 트럼프를 찍은 것은 자유무역으로 공장들이 해외로 나가면서 제조업, 석탄업 등에서 일하는 시골 지역의 미국 노동자들이 일자리를 잃고 있다는 트럼프의 메시지가 유효했다는 것이 유력한 분석 이다.

오하이오의 한 시골의 석탄개발 지역은 2012년 8% 차이로 오바마 대통령이 승리했는데 이번에는 47% 차이로 트럼프가 승리했고 펜실베니아의 한 제조업 밀집 지역에서는 2012년 오바마 대통령이 5% 차이로 승리했는데 이번에는 19% 차이로 트럼프가 이긴 것이 대표적인 예로 소개되고 있다.

이 노동자들은 주로 교육수준이 낮은 백인들로 출구조사에 따르면 최종학력이 고졸, 전문대인 사람들의 절반 이상이 트럼프를 찍었다.

반면, 라티노, 여성 유권자들의 투표가 기대만큼 많지 않았던 것이 클린턴이 패배한 이유다. 트럼프는 대선 중 과거 여성에 대해 성추행 발언을 한 비디오가 공개되고 트럼프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여성들이 증언이 나오면서 전체 유권자의 52%를 차지하는 여성들이 트럼프를 찍지 않을 것이라는 예상이 컸다.

하지만 이번 대선에서 여성들 42%가 트럼프를 찍으면서 클린턴은 12% 차이로 많은 여성표를 얻었다. 이것은 2012년 대선에서 오바마 대통령이 롬니를 이길 때 여성표 가운데 11% 차이로 승리한 것과 비교하면 큰 차이가 없는 것이다.

트럼프가 대선 중 불법이민자들을 추방하고 멕시코 출신 불법이민자들을 범죄자라고 언급하는 등의 입장으로 라티노들이 대거 클린턴을 찍을 것이라는 예상도 맞지 않았다. 29% 라티노들은 트럼프를 찍었는데 이것은 롬니가 2012년 대선에서 27%의 라티노 표를 얻은 것보다 많은 수다. 오바마 대통령은 2012년 대선에서 71%의 라티노 표를 받았는데 이번에 클린턴은 65%을 얻었다.

트럼프는 3번 결혼하고 카지노 사업을 해서 돈을 벌고 이번 대선에서 공개된 성추행 언급 비디오 등으로 전체 유권자의 26%을 차지하는 복음주의(Evangelical) 백인 기독교인들의 트럼프에 대한 지지율은이 낮을 것이라고 전망되었다. 하지만 결과는 달랐다. 복음주의 백인 기독교인 81%가 도널드 트럼프를 찍은 것이다.

복음주의 백인 기독교인은 전통적으로 미국 대선에서 공화당 후보를 지지해왔는데 이번에 81% 복음주의 기독교인이 트럼프를 찍은 것은 지난 2004년 대선에서 조지 W. 부시 대통령이 얻었던 78%를 능가하는 역대 최대다.

트럼프에 대한 복음주의 백인 기독교인들의 몰표는 낙태, 종교의 자유 등에서 미국사회의 방향을 정할 연방대법관 임명 때문에 나왔다는 것이 중론이다. 복음주의 기독교인 10명 중 7명은 차기 대통령이 연방대법관을 임명한다는 점에서 트럼프를 지지했다고 밝혔다.

지난 2월 안토닌 스칼리아 연방대법관이 사망하면서 현재 연방대법관은 한자리가 공석이다. 나머지 8명의 연방대법관은 진보 4 대 보수 4로 스칼리아 연방대법관의 자리를 누가 채우느냐에 따라 연방대법원이 보수 혹은 진보로 가느냐가 달려있었다. 현직 연방대법관 중 3명이 83세, 80세, 78세로 고령이라 차기 대통령은 이들의 후임자를 임명할 가능성도 높은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트럼프는 공화당 경선에서 자신이 대통령이 되면 이 가운데 연방대법관을 임명하겠다며 21명의 후보자 리스트를 발표했는데 모두가 낙태를 반대하고 종교의 자유를 지지하는 보수적인 판사들이었다. 트럼프는 낙태할 수 있는 경우를 까다롭게 정한 법을 만드는 등 복음주의 기독교인인 마이크 펜스 인디애나 펜스를 러닝메이트로 정하면서 낙태를 반대하는 친 생명 입장의 복음주의 기독교인들의 지지를 얻었다.

지난 3차 대선 TV 토론에서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후보가 낙태할 수 있는 여성의 권리를 강조하며 임신 말기 낙태까지 찬성한다고 밝히자 트럼프는 그것은 끔찍한 일이라며 임신 말기 낙태를 반대한다고 말했다.

이런 트럼프의 입장은 연방정부로부터 매년 5억 달러의 지원을 받아 낙태를 시술하다 얼마 전 낙태한 태아의 신체를 매매한 것이 알려지면서 문제가 된 단체인 플랜 페어런후드(Planned Parenthood)에 대한 자금 지원 중단과 낙태를 합법화한 연방대법원의 1973년 로 대 웨이드 판결(Roe v. Wade) 폐기를 주장해온 복음주의 기독교인들의 신뢰를 얻은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대선 내내 문제가 된 클린턴의 ‘이메일 스캔들’은 미국인들에게 큰 이슈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출구조사에 따르면 미국인 2/3(635)는 클린턴이 국무장관시절 개인 이메일로 공무를 본 것을 매우 못마땅하게 생각하고 있었다.

트럼프 당선과 함께 2016년 미국 대선은 ‘변화’(change)에 대한 것이라고 평가되고 있다. 트럼프가 공직 경험이 전혀없고 대통령직 수행에 적합한 기질이 부족하며 정직성과 신뢰도가 의심되지만 오랜 정치경력으로 기성정치권을 대표하는 닳고 닳은 클린턴과는 달리 민심을 반영하고 사리사욕이 아닌 국가를 위한 ‘변화’를 이끌어낼 것이라는 기대감이 ‘침묵하는 다수’ 백인들이 그를 선택한 이유라는 것이다.

/글·사진=케이아메리칸포스트

관련기사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