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unter
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6.12.11 (일)

기독교사회적기업지원센터, 사회적기업과 함께하는 '몰래산타'

기독일보 이나래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6. 11. 22 06:32  |  수정 2016. 11. 22 06:32

Print Print 글자 크기 + -

기독교사회적기업지원센터 몰래 산타 이웃 사랑
과거 사회적 기업과 교회가 함께 쪽방촌 주민들에게 선물을 전하는 '몰래산타 이웃사랑' 행사가 진행됐던 모습. ©기독교사회적기업지원센터

[기독일보 이나래 기자] 초교파로 운영되고 있는 기독교사회적기업지원센터(총괄본부장 이준모 목사)는 올해 5년째 연말 성탄절을 맞아 사회적기업을 돕고 어려운 이웃들을 돕기 위해 “몰래산타 이웃사랑나눔” 행사를 준비했다.

센터는 각 교회들이 년말 성탄절을 맞이하여 불우이웃돕기를 하는 것에 착안하여 [사회적기업과 함께하는 몰래산타] 행사를 통해, 선물세트를 사회적기업 물품으로 구성하여 우리의 이웃들에게 전달하자는 것이다. 센터는 많은 교회들의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주문되는 선물세트당 20%에 해당되는 1만원을 매칭하여 지원한다.

또한 센터는 어려운 이웃들과 사회적기업을 돕기 위해 기부하는 회사를 발굴하여 기부품을 받아 추가적으로 선물세트를 구성함으로써 실제적인 선물세트 가격은 예년에도 그랬던 것처럼 약 10만원 상당이 될 것으로 보인다.

결과적으로 이 행사에 참여하게 되면 4만원 한 세트 가격으로 10만원 상담의 선물을 우리의 이웃에게 선물할 수 있게 되는 셈이다. 벌써 열림교회와 아산상선은 사회적기업을 돕고, 불우이웃돕기 캠페인을 활성화시키기 위해 많은 재정을 지원키로 했다.

센터는 이 행사를 독려하기 위해 먼저 교회들이 각 교회에 불우이웃돕기 성탄절 추리를 만들도록 독려하고, 교인들이 그 추리에 불우이웃돕기 가정수만큼 추리 장식을 하게 함으로써 년말 성탄절 분위기를 이웃사랑 캠페인을 전개하는 행사로 만들어 가고자 한다. 특별히 사회적기업의 물품세트를 구성함으로써 20여개의 사회적 기업들이 실제적인 혜택을 보게 될 것으로 보인다.

기독교사회적기업지원센터 운영위원장 이승열 목사(예장 통합)는 “한국교회는 전통적으로 성탄절을 맞이하여 교회 안팎으로 불우이웃돕기를 실천해 왔다”며 “이번에 개최하는 몰래산타 이웃사랑 행사는 그 이웃사랑이 사회적기업에 대한 관심을 갖고 좋은 물건을 많이 사줌으로 지속가능한 사회적기업을 만들어 갈수 있도록 돕는데 있고, 한국교회가 좀 더 적극적으로 나서서 소외된 이웃을 찾고 도와주자는 캠페인 운동으로 준비하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문의: 070-8275-5830.

관련기사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