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 hit counter
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6.12.11 (일)

檢, 김종 ‘박태환 올림픽 포기 강요’ 수사

기독일보 이철규 기자 (news@cdaily.co.kr)

입력 2016. 11. 24 17:11  |  수정 2016. 11. 24 17:11

Print Print 글자 크기 + -

[기독일보=사회] 국정농단의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이 수영 국가대표 박태환에게 올해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출전을 포기하라고 강요했다는 의혹에 대해 본격 수사에 착수했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24일 박태환의 매형 김 모 씨를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씨는 박태환의 소속사 관계자로 김 전 차관이 박태환 측과 만났을 당시 함께 있었던 인물이다.

박태환 측은 김 전 차관이 지난 5월 25일 박태환의 소속사 관계자 등과 함께 한 자리에서 "올림픽 출전을 포기하면 기업 스폰서를 받도록 힘 써줄 것"이라며 "서로 앙금이 생기면 정부도 그렇고, 대한체육회도 부담을 안 가질 것 같냐"며 박태환을 압박했다고 주장했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