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unter
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6.12.11 (일)

공동모금회,‘통일 대비 민간복지 방향 모색’포럼 주최

기독일보 이나래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6. 11. 20 17:24  |  수정 2016. 11. 20 17:24

Print Print 글자 크기 + -

18일 열린 포럼에서 박찬봉 공동모금회 사무총장(첫줄 왼쪽 다섯 번째)과 참석자들이 손으로 하트를 만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18일 열린 포럼에서 박찬봉 공동모금회 사무총장(첫줄 왼쪽 다섯 번째)과 참석자들이 손으로 하트를 만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공동모금회 제공

[기독일보 이나래 기자]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허동수)는 18일 오후 서울 중구 사랑의열매 회관에서‘통일 한국을 위한 민간복지 준비 방향’를 주제로 ‘2016 통일대비 기획포럼’를 주최했다.

이번 포럼은 ▶민간 복지분야의 통일대비 방향 ▶통일 전후 사회안정을 위한 민간분야 재원 마련 방안 ▶통일대비 복지분야 협력방안 등을 모색하기 위해 민간복지와 남북분야 전문가 등이 참여했다.

최 균 한림대학교 사회복지학부 교수가‘민간 복지분야 통일준비 방향’을 주제로 강연했으며 신기현 전북대학교 정치외교학과 교수가 ‘지방 차원의 통일 준비 방향 : 남북 시‧도간 매칭’에 대해 발표했다.

이어 박찬봉 공동모금회 사무총장을 좌장으로 이수구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종교복지분과위원장, 안찬일 세계북한연구센터 소장, 김희봉 남북하나재단 생활안정부장, 김성근 대한적십자사 국제남북국장, 이상익 공동모금회 기획조정실장 등이‘통일준비를 위한 민간 복지분야 협력방안’을 주제로 종합토론 및 질의 응답 시간을 가졌다.

행사에는 최진욱 통일연구원장, 손광주 남북하나재단 이사장, 윤형봉 국제개발협력민간협의회 사무총장 등 통일 관련 인사 80여명이 참석했다.

박찬봉 공동모금회 사무총장은 “급변하는 통일환경 속에서 사회통합을 위한 민간복지의 역할은 더욱 중요해질 것”이라며 “공동모금회도 통일한국의 복지증진을 위한 민간주체로서 역할을 다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