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9.01.22 (화)

"중국에서 2019년 첫 번째 순교자, 경찰에게 심문 받는 중 발생"

기독일보 press@cdaily.co.kr 기자 (노형구)

입력 2019. 01. 11 07:43  |  수정 2019. 01. 11 07:43

Print Print 글자 크기 + -

한국순교자의소리 현숙 폴리 대표, 한국교회에 중국교회를 위한 기도요청과 물질 후원 촉구

한국순교자의 소리 중국 2019년 첫번째 순교자
폐쇄된 교회 앞에서 시위 중인 이른비언약교회 성도들 ©한국순교자의소리

[기독일보 노형구 기자] 지난 12월 초, 중국 정부는 청두 시(市) ‘이른 비 언약교회’를 급습했다. 이 과정에서 정신적, 신체적으로 심하게 시달린 여성 기독교인이 지난 1월 4일에 유산하고 말았다. 한국 VOM 현숙 폴리 대표에 따르면, 이 여성은 지난 12월 9일에 침대에 누워있다 강제로 경찰서로 끌려가 심문받았다. 이후에도 그녀는 계속 경찰에게 괴롭힘을 당했는데, 결국 지난 1월 5일 심각한 하혈을 일으켰고 교인들이 이를 발견했다. 유산했을 때 그녀는 임신 10주차였다.

현숙 폴리 대표는 “그 어머니는 친형에게 살해된 성경의 인물을 따라, 그 아기 이름을 아벨이라고 짓기로 했어요”며 “아벨이 가인에게 살해된 것처럼 그녀의 아기인 아벨은 가인처럼 야만적이고 잔인한 중국 공산당에게 살해당했다”고 전했다.

아이를 잃은 뒤에 그녀는 ‘길 위에(On the Way)’라는 시를 썼다. 이 시에서 그 어머니는 하나님이 아벨을 천국으로 데려가셨고, 자신을 포함한 다른 사람 모두는 저 천국으로 아벨을 만나러 가는 길 위에 있다고 표현했다.

이에 현숙 폴리 대표는 “아벨은 2019년 첫 번째 중국인 기독교 순교자입니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또 그는 “2018년이 시작되었을 때 수평선 저 멀리 핍박이 어렴풋하게 보였는데, 2019년은 가혹한 핍박 한 가운데서 시작되었다”며 “그럼에도 중국 교회는 여전히 굳건히 서 있습니다.”

현숙 폴리 대표는 한국교회에 기도할 뿐 아니라 물질적 지원을 요청했다. 그는 “중국은 교회를 탄압하여 자식에게서 부모를 빼앗고, 기독교인 학생들에게 고등 교육을 받을 기회를 주지 않고, 부모와 자식의 목숨 둘 다 앗아 간다”고 전했다. 때문에 그는 “한국 교회는 스스로 가인과는 다르게, 우리 형제인 중국 교회를 지키는 자”라며 “이 어두운 시대에 중국 형제자매를 지원할 책임이 우리에게 있다는 사실을 반드시 이해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한국순교자의 소리 중국 2019년 첫번째 순교자
십자가를 철거중인 중국 공안 ©한국순교자의소리

관련기사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