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8.11.14 (수)

"중국에서는 모든 성도들이 자유를 제약받는다"

기독일보 홍은혜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8. 10. 24 02:20  |  수정 2018. 10. 24 02:20

Print Print 글자 크기 + -

긴급 기도를 요청한 중국 옌샤오지에 목사

옌샤오지엔 목사
중국 옌샤오지엔 목사 ©차이나에이드 제공

[기독일보 홍은혜 기자] 최근, 중국 국가 안전부 요원들이 저장성 윈저우 상쟝 교회의 옌샤오지에(Yan Xiaojie) 목사를 갑자기 찾아왔다. 허난성에 거주하는 기독교인들을 지지했다는 이유였다. 허난성 기독교인들은 현재 극심한 핍박을 받고 있다. 옌샤오지에 목사는 그 박해를 규탄하는 청원서에 서명한 345명이 넘는 기독교인 가운데 한 사람이었다.

지난 9월 19일, 옌 목사는 “긴급 기도 요청”이라는 글을 SNS에 올려, 정부 기관 세 곳에서 나온 요원들이 바로 그 전날에 자신의 집을 찾아왔었다고 전했다. 옌 목사는 말했다.

“그때 저는 집에 없었습니다. 그러자 그들은 제 어머니와 아내를 협박하면서, 저를 꼭 만나 두 가지 사항을 조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청원서에 서명한 일과 10월에 해외여행을 계획한 일을 조사하겠다는 말이었습니다. 지금 저는 그들에게 계속 추궁당하고 있습니다. 주 예수님, 함께 해주소서! 기독교인 형제자매들이 저를 위해 기도해주시면 좋겠습니다.”

한국 VOM(Voice of the Martyrs Korea) 현숙 폴리 대표는 옌 목사가 정부 기관의 표적이 된 것이 이번이 처음은 아니라고 밝힌다. 2015년 8월 26일, 옌 목사는 “사회 질서를 어지럽힌다”는 억울한 혐의로 민사 구류 처분을 받았고, 그 다음달에는 형사 구류를 받고 감시 대상에 올랐다. 2016년 2월, 그는 재판이 끝나지 않은 상태에서 보석금을 내고 집으로 돌아왔고, 이동의 자유를 제한받았다.

“중국에서는 허난성 기독교인뿐 아니라 모든 기독교인이 자유를 제약받습니다. 청원서에 서명하면 자유를 더 제약받고 목숨까지 위태롭게 된다는 사실을 옌 목사는 알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옌 목사는 ‘너희도 함께 갇힌 것 같이 갇힌 자를 생각하고 너희도 몸을 가졌은즉 학대받는 자를 생각하라’고 명령하는 히브리서 13장 3절 말씀도 알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청원서에 서명한 것입니다. 중국의 기독교인 옌 목사는 자유를 제약받으며 살고 있었지만, 목숨까지 내걸고 허난성 기독교인들을 지지했습니다. 그렇다면 자유로이 예배드릴 수 있는 한국의 기독교인들은 허난성 형제자매를 위해 무언가를 더해야 하지 않겠습니까?” (한국VOM 현숙 폴리 대표)

한편 한국 VOM(Voice of the Martyrs Korea)은 순교자들의 목소리가 침묵 속으로 사라지지 않도록 전 세계 사역 기관들과 동역하는 비영리 단체이다. 중국을 비롯한 세계 70여 국가의 기독교 박해에 관한 최근 정보를 원하면 한국 VOM 홈페이지를 방문하면 된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