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8세의 젊은 나이로 세상을 떠난 故 이태석 신부.

그의 제자들이 의사의 길을 걸으며 이 신부의 사랑에 보답해 나가고 있다.

지난 9일 전국 CGV영화관을 통해 아프리카 남수단 '톤즈' 마을에서 교육과 의료봉사로 헌신하다 젊은 나이에 대장암으로 유명을 달리한 故 이태석 신부와 그를 롤모델로 삼아온 제자들의 근황을 담은 다큐 영화가 개봉됐다.

영화에는 수단과 에피오티아 등에서 기자, 의사, 약사, 공무원 등 다양한 직업군에 종사하는 이 신부의 제자 70여명의 모습이 담겼다.

이태석 신부의 제자들
이태석 신부의 제자들

이 중 이 신부의 삶을 존경해 똑같이 의료진의 길을 걸으며 봉사와 베품의 삶을 살아가고 있는 제자는 무려 47명으로 알려졌다.

부산일보의 단독 보도에 따르면 의대에 진학 중인 이 신부의 제자들은 대부분 20대 후반이다.

인사이트

이들은 내전으로 공부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닌데도 포기하지 않았다. 또한 단 2곳 뿐인 의대에서 치열한 경쟁을 뚫고 의사의 길을 걷고 있다.

이들은 이 신부가 해온 것처럼 진료 전 환자의 손을 따뜻하게 잡아주며 단순히 환자가 아닌 아픔을 공감하며 치료해주는 진정한 의사로 거듭나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영화 '부활'

이들이 있는 한 이 신부가 실천해낸 참사랑은 시간이 흘러도 절대 잊혀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故 이태석 신부는 1962년 부산에서 10남매 중 아홉째로 태어나 홀어머니 아래서 자랐다.

이 신부는 넉넉지 않은 가정형편 속에서도 의과대를 졸업한 뒤 병원에서의 인턴생활을 거쳐 군의관을 제대했다.

이후 살레시오회에 입회하여 사제의 길을 선택한 뒤 2001년 아프리카 남수단의 오지 톤즈로 건너가 젊은이들과 가난한 이웃의 친구이자 교육자, 의사, 사제로서 헌신적으로 활동했다.

그리고 2008년 부터 2년간 대장암으로 투병하다가 2010년 1월 14일 48세 나이로 선종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영화 '울지마 톤즈2: 슈크란 바바'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