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찐 리트리버
살찐 리트리버

 

facebook 'youcandothiskai'

살이 너무 많이 쪄서 감당하기 힘들다는 이유로 사랑하는 가족에게 버림 받은 것도 모자라 안락사 당할 위기에 처했던 '비만' 리트리버가 있습니다.

자신을 버린 것도 모자라 안락사 시켜달라고 말한 주인 향해 아무렇지 않다는 듯이 해맑게 웃는 리트리버는 새 가족을 만났고 놀라운 기적같은 일이 벌어지게 됩니다.

영국 일간 메트르는 지난 6일(현지 시간) 살이 많이 쪄서 뚱뚱하다는 이유로 안락사 당할 위기에 처한 리트리버 카이(Kai)의 가슴 아픈 사연을 소개한 적이 있는데요.

사연은 이렇습니다. 동물병원을 찾아온 카이 전 주인은 살이 너무 많이 쪄서 감당하기 힘들다며 수의사에게 안락사를 요구했습니다. 당시 카이의 몸무게는 78kg.

애니멀플래닛facebook 'youcandothiskai'

수의사는 뚱뚱하다는 이유만으로 안락사 당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해 안락사를 시행 대신 자신이 알고 지내는 동물보호단체에게 도움을 청했습니다.

동물보호단체 소속 자원봉사자로 활동 중이던 팸 헤기(Pam Heggie)는 '비만' 리트리버 카이 사연을 접하고는 카이를 살리는 것은 물론 건강을 위해 다이어트를 시키기로 결심하게 됩니다.

그렇게 시작된 다이어트. 하지만 멀고 험난한 길이었습니다. 집으로 들어오는 현관 계단 3개를 올라가는데만 무려 20분이 걸릴 정도로 매우 심각한 상태였던 것입니다.

시작이 반이라는 말이 있듯 팸 헤기는 포기할 수 없었습니다. 그는 하루에 세 번 카이가 꾸준히 걷기 운동을 할 수 있도록 지도했는데 놀랍게도 시간이 점점 단축되기 시작하는 것이었습니다.

애니멀플래닛facebook 'youcandothiskai'

운동에만 그치지 않고 엄격한 식이요범을 통해 적당히 먹는 방법을 가르치는 한편 급격하게 불어난 살 때문에 약해진 허리와 다리 강화를 위해 수중 치료를 진행하는 등 다이어트에 매진하고 또 매진했습니다.

힘든 시간이었지만 카이는 절대 포기하지 않고 얌전하게 팸 헤기의 지도를 따랐습니다. 그리고는 항상 해맑게 웃는 얼굴을 지어보여 팸 헤기의 마음을 녹아내렸는데요.

덕분에 1년이 지난 뒤 카이는 약 45kg 감량에 성공하게 됩니다. 카이가 다이어트에 성공할 수 있었던 것은 전적으로 팸 헤기가 곁에 있어줬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었습니다.

이를 계기로 카이는 팸 헤기의 가족이 됐는데요. 팸 헤기는 "카이를 보면서 정말 많은 것을 느꼈고 그런 녀석과 함께 할 수 있게 된 것은 정말 행운입니다"라며 입양 사실을 밝혀 훈훈함을 더했습니다.

애니멀플래닛facebook 'youcandothiskai'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