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unter
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6.12.09 (금)

'예수'라는 조끼 입고 다니는 美 차기 부통령 '마이크 펜스'

기독일보 국제부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6. 12. 02 07:09  |  수정 2016. 12. 02 23:20

Print Print 글자 크기 + -

‘종교의 자유 법안’ 서명하는 등 분명한 反동성애 입장

마이크 펜스 차기 부통령(오른쪽)과 그의 아내 카렌
마이크 펜스 차기 부통령(오른쪽)과 그의 아내 카렌.

[기독일보=국제] 지난 11월 8일 새벽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후보의 대선 승리가 확정되자 뉴욕에 있는 공화당 선거캠프 본부에 모든 미국인들의 눈이 모아졌다.

먼저 등장한 사람은 트럼프의 러닝메이트로 차기 부통령으로 취임하는 마이크 펜스 인디애나 주지사와 그의 가족들이었다. 펜스 주지사는 “지금 저는 이곳에 매우 겸손하게 서있습니다. 하나님의 놀라운 은혜(Amazing grace)에 감사합니다”고 말했다. 미국 부통령이 된 것이 하나님의 은혜라는 고백이었다.

펜스는 선거기간 중 자기를 이렇게 소개해왔다. “나는 기독교인이고 보수주의자이며 공화당원이다. 이 순서대로다”(I am a Christian, a conservative and a Republican. In that order.)

‘기독교인’이 자신의 제1 정체성이라는 의미로 펜스는 미국 내 대표적인 복음주의 기독교인(Evangelical Christian) 정치가로 알려져왔다.

펜스는 아일랜드 이민 가정 출신이다. 할아버지가 아일랜드에서 미국으로 이민와 버스 운전사를 하며 정착을 했고 아버지는 육군에서 복무한 후 주유소를 운영했다. 펜스 가족의 종교는 아일랜드 이민자들 대부분 처럼 가톨릭으로 펜스 역시 어린 시절 성당에서 재단 소년으로 활동하는 등 가톨릭 신앙을 가졌었다.

하지만 그는 대학(인디아나 하노버 칼리지)에 들어가 예수 그리스도와 개인적인 관계를 맺고 있다는 개신교 기독교인들을 만나면서 복음주의 기독교에 관심을 갖게 되었다. 가톨릭의 많은 의식들에 참가했지만 이를 통해서는 그가 원했던 하나님과의 친밀함을 얻지 못해 영적인 삶에서 뭔가 빠진 느낌이었던 그에게 이들의 신앙은 신선한 것이었다.

펜스는 이들 중 한 선배가 목에 건 금십자가 목걸이를 부러워했다. 이 말을 하자 그 선배는 펜스에게 잊을 수 없는 말을 했다. “마이크, 기억해라. 너는 십자가를 목에 걸기 전에 네 마음에 걸어야 한다”.

이 말을 들은 뒤 얼마 후 펜스는 켄터키에 열린 기독교 음악축제에 참석했다. 그는 그곳에서 예수가 인류의 죄를 씻기 위해 십자가에서 사망하며 모든 것을 다 하셨다는 복음을 들으며 자신의 인생을 예수 그리스도께 드린다는 신앙고백을 했다. 펜스는 “당시 내 가슴은 감사와 기쁨으로 터질 것 같았다. 그리고 내 삶을 예수 그리스도께 드렸다”고 밝혔다.

그는 2008년 대학동창회에서 “내가 이곳에서 대학생활을 하며 친구와 가족을 합친 것 그 이상으로 내 인생을 바꾼 분을 만났다. 바로 예수 그리스도다. 30년 전 이곳에서 나는 그 진리를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당시 이 결정은 그의 정체성을 ‘복음주의 기독교인’으로 재정의하며 그렇게 살도록 하는 터닝포인트가 되었다.

펜스는 변호사, 라디오 진행자로 활동한 후 2001년 공화당 하원의원으로 당선된 후 6선 의원으로 활동했고 2012년 인디애나 주지사가 되었다.

펜스 주지사는 선거 유세 때 상대방 후보를 공격하는 부정적 켐페인을 펼치지 않은 것을 유명한데 그 이유에 대해 그는 “예수 그리스도는 죄인들을 구하기 위해 오셨다. 나는 그 죄인들 중에 최악”이라고 답했다고 한다.

의원 시절 그는 술이 나오는 자리에는 아내없이 참석하지 않았고 동료 의원들은 그가 나타나면 자신의 말을 깨끗히 씻어야 한다고 말할 정도로 ‘경건했다’는 것이 주변 사람들의 평가다. 펜스는 대학 때 교회에서 만나 결혼한 그의 아내 카렌을 ‘기도의 용사’라고 부르는데 그녀는 ‘Yes’라고 쓰여진 금십자가를 지갑에 늘 넣고 다닌다고 한다.

펜스의 복음주의 기독교 신앙은 그가 하원의원 및 주지사로 재임하며 추진한 정책들을 통해서도 나타났다. 그는 낙태 시술을 지원하는 단체인 Planned Parenthood에 대한 연방자금 지원 중단을 추진했고 다운증후군과 같은 장애 때문에 낙태를 하는 경우를 금지하는 법안을 서명하는 등 친생명 정책을 펼쳤다.

사업하는 사람들이 신앙적인 이유로 동성애를 거부해 동성애자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아도 처벌받지 않는 이른바 ‘종교의 자유 법안’을 서명하는 등 반 동성애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런 펜스 주지사를 두고 그는 단지 옷 소매에 신앙을 매달고 다니는 것이 아니라 예수라는 조끼를 아예 입고 다는 사람이라고 평론가들은 말하고 있다.

펜스 주지사는 이번 대선 기간 중 선거광고를 통해 미국인들에게 ‘기도’를 부탁했다. 펜스는 “기도는 이 땅에서 마지막 최선의 희망이라고 말한 아브라함 링컨의 말은 여전히 사실”이라며 “미국이 다시 건겅하고 강한 나라가 되도록 고개를 숙이고 무릎을 꿇고 기도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구약성경 역대하 7장 14절을 인용해 “그의 이름으로 일컫는 그의 백성들이 겸비해서 기도하며 하면 그가 하늘에서 듣고 지금까지 그랬던 것처럼 이 땅을 고치실 것”이라고 강조했다.

/글·사진=케이아메리칸포스트 제공

관련기사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