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unter
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6.12.09 (금)

[신간소개] 나는 상처를 축복이라 부르기로 했다

기독일보 편집부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6. 12. 02 05:25  |  수정 2016. 12. 02 05:25

Print Print 글자 크기 + -

표지_나는 상처를 축복이라 부르기로 했다

[개요]

상처를 만드는 것도,

치유하는 것도

모두 사랑이다!
마음의 참 자유와 평안으로 가는 서른 두 걸음

상처 많은 세상이다. 더 많은 것, 더 성공한 것, 더 편한 것이 행복인 줄 알고 너나없이 내달 달리다 상처투성이가 되었다. OECD 국가 중 11년째 자살률 1위를 차지하고, 우울증 환자수가 60만 명을 넘어섰다. 어찌보면 온 국민이 상처와 우울의 감옥에 갇혀 있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마저 든다. 간절히 출구가 필요한 이때, 누구보다 사람의 마음에 관심이 많은 저자는 따뜻하게 말을 건다.

"그러지 말고 '상처'에 '축복'이라는 새 이름을 붙여보라"고.

"상처 많은 꽃잎이 가장 향기롭다"는 정호승 시인의 말처럼, 상처는 아픔이기도 하지만 하나님이 어리석은 인간을 깨우고 아름답게 성장시키는 최고의 방법이기도 하다. 그래서 상처는 축복이다. 날마다 상처를 상처로만 묵상하면 절망할 수밖에 없지만, 상처 속에 있는 하나님의 축복을 묵상하면 상처 난 자리에 행복과 기쁨과 사랑의 꽃이 피기 시작한다.

저자는 더 나아가 "상처를 치유하려면 사랑하라"고 도전한다. 상처에 움츠러들지 말고 더 적극적으로 나를 사랑하고 다른 사람을 사랑하다보면 상처는 어느새 말끔히 치유된다는 것이다. 사랑의 힘이 상처보다 더 크고 위대하기 때문이다. 사랑은 하나님이 즐겨 사용하시는 치유제다.

이 책은 '위로', '용기', '누림', '희망'이라는 주제로 상처를 딛고 '오늘, 지금, 여기서'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따뜻하고 희망찬 시선으로 우리를 안내하고 있다. 마음에 춥고 앙상한 겨울나무가 자리하고 있는 모든 이에게 따듯한 난로가 되어 줄 것이다.

[지은이 이규현]

이규현 목사는 사람들의 마음에 관심이 많다. 그는 사람들의 영혼을 세워 주고자 하는 애정 어린 열정을 가지고 있다. 그는 한 영혼의 소중한 가치를 가슴에 담고, 진실함으로 행하고자 애쓰는 따뜻한 사역자다. 사랑은 입으로만 하는 것이 아닌 대가 지불이 필요하다는 것을 누구보다 잘 아는 그는, 늘 세심한 눈길과 예민한 촉각으로 사람들의 필요를 살핀다.

저자는 현재 수영로교회 담임목사다.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에서 신학을 공부한 뒤, 호주에서 시드니새순장로교회를 개척해 약 20년 간 사역했으며 아시아언어문화연구소(아릴락, Asia Research Institute of Language And Culture) 이사장으로 섬기고 있다. 저서로는 《끝에서 시작하시는 하나님》, 《믿음불패》, 《영권회복》, 《그대, 그대로도 좋다》, 《깊은 만족》, 《힐링 갓》, 《그대, 느려도 좋다》, 《흘러넘치게 하라》, 《인생의 바람이 불 때》, 《까칠한 벽수 씨, 목사에게 묻다》, 《기도》(이상 두란노) 등이 있다.

수영로교회 http://www.sooyoungro.org

[목차]

프롤로그 8

1부 위로 - 상처에 꽃을 선물하다

01 시간은 앞으로 흐르게 해야 한다 •14

02 충분히 사랑받지 못한 병 •20

03 아름다운 열매는 상처를 뚫고 나온다 •26

04 상처받지 않고 사랑하는 길은 없다 •32

05 상실을 통해 얻은 깨달음 •38

06 자신의 실수를 받아들이는 용기 •44

07 "넌 괜찮아?" •50

08 인생은 3월의 날씨를 닮았다 •56

2부 용기 - 바람과 날개는 친구다

contents

01 날지 않으면 날개는 짐이다 •64

02 넘어야 열리는 세계 •70

03 내가 나로 살면 살맛난다 •76

04 기본기에서 탁월함이 나온다 •82

05 바람 불어 좋았다 •88

06 겨울나무는 다시 시작할 줄 안다 •94

07 위기의 바다에서 기회를 건져 올리다 •100

08 어느 날 아침, 23도 •106

3부 누림 - 오늘, 지금, 여기서 행복이다

01 늘 생애 최고의 날 •114

02 경쾌한 일상의 리듬을 위하여 •120

03 매력은 도전이자 유혹이다 •126

04 풀 에너지(Full Energy)를 쏟은 후의 행복 •132

05 적당한 모자람에서 얻는 행복 •138

06 감탄할 때마다 행복지수가 올라간다 •144

07 인생의 플러그인이 필요한 때 •150

08 지금 있는 것만 누려도 •156

4부 희망 - 바람은 다시 불어와 우리를 살린다

01 고통이 십자가의 프리즘을 통과하면... •164

02 생명, 그 경이로움 •170

03 나와 너 그리고 우리의 관계를 포기할 수 없는 이유 •176

04 작은 반복이 쌓여 큰 차이를 만든다 •182

05 가능성의 꽃은 저절로 피지 않는다 •188

06 조금 이른 깨달음은 축복이다 •194

07 한 걸음의 위력 •200

08 채워야 흐른다 •206

[본문 맛보기]

상처는 그냥 상처일 뿐이다. 확대해석이 문제를 일으킨다. 해석은 각자의 몫이다. 타인의 손에서 잔인하게 평가되도록 양도하지 않아야 한다. 상처는 시간이 지나면서 변형된다. 상처가 치유되지 못하는 것은 자기 연민에 빠져 상처를 너무 부풀리는 탓이다.

상처를 끌어안고 그 상처에 새로운 이름을 부여해보라. '상처' 대신 '축복'이라는 새로운 이름을 붙여보라. 상처는 얼마든지 축복이 될 수 있다. 나무의 상처에서 새순이 돋아나고, 부러진 뼈가 붙어 더 강해진다. 아이들은 아프고 난 다음 훌쩍 큰다. 새는 날개의 상처를 치유하기 위해 오래 웅크리고 난 다음 더 높이 난다. 과거의 상처는 과거로 충분하다.

오늘이라는 시간은 빼앗길 수 없는 성찬이다. 시인 정호승은 《풀잎에도 상처가 있다》에서 "상처 많은 꽃잎들이 가장 향기롭다"고 했다.

현재를 사랑하고 살기에도 짧은 인생이다. 시간의 방황은 빨리 끝낼수록 좋다. 시간은 앞으로 나아가게 해야 한다. 과거는 과거로 완전히 떠나보내야 비로소 오늘의 시간은 향기가 나고 빛을 발한다. - 18~19P

흥미진진한 삶의 이야기들은 상처의 승화로부터 흘러나온다. 상처를 겪어본 사람은 폭과 깊이가 다르다. 결코 밋밋하지 않다. 삶의 배경은 장엄해지고 색조는 찬란해진다.

상처는 더 아름다운 삶을 익어가게 하는 필수재료다. 생명은 상처를 통해 태어난다. 상처 입었다 아물기를 반복한 자리에 꽃이 핀다. 장미의 상처에서 뿜어 나오는 향기는 다르다. 다이아몬드는 상처를 내야 영롱해진다. 상처는 흉(Scar)이 아니라 별(Star)이 될 수 있다. 세상의 아름다운 것들은 모두 상처를 뚫고 나온 열매들이다. 상처를 당당하게 받아들일 줄 아는 용기가 필요하다. - 30P

비록 삶이 고통을 피할 수 없는 전쟁터일지라도, 전쟁터를 벗어나 고통을 이기는 길도 있다. 바로 다른 사람을 향한 따뜻한 위로다. 나의 고통에서 빠져나와 다른 사람의 고통에 눈길을 보낼 수 있다면 나에 대한 위로도 그리 먼 일은 아니다.

고통 때문에 힘든 것이 아니라 위로가 부족해 힘든 세상이다. 고통을 거부할 수는 없지만 따뜻한 위로가 있다면 고통을 이길 수 있다. 고통보다 더 큰 것은 따뜻한 사랑이다.

예수님은 고통 속에서도 자신에게 주목하지 않으시고 옆에 매 달린 강도에게 긍휼을 베푸셨다. 당신의 상처에만 몰두하지 않으셨다. 헨리 나우웬(Henri Nouwen)의 말대로 그는 "상처 입은 치유자"였다. 나도 아프긴 하지만 "넌 괜찮니?"라고 묻는 순간 세상은 환하게 밝아진다.

세상이 전쟁터 같은 이유는 "넌 괜찮아?"라고 물어주는 이가 없기 때문이다. - 55P

인간의 행복을 시샘하는 바람은 심술궂다. 그래도 꽃은 핀다는 사실이 희망이다. 오늘도 꽃샘바람은 방랑 중이다. 어디론가 떠날 채비를 하고 있다. 찬바람이 불어도 따사로운 봄볕은 건드릴 수 없다. 꽃샘바람의 질투와 하늘에서 내린 빛의 은총 사이에서 결국 꽃은 눈부시게 태어난다. 꽃샘바람에 시달려 성급하게 절망하면 안 된다. 변덕스러운 날들이 지나면 따사로운 빛에 물든 꽃들의 찬란한 향연이 곧 펼쳐지게 되어 있다. -60P

인생에도 바람이 분다. 원하지 않는 바람이 고요함을 깨뜨리기도 한다. 바람이 야속할 때가 있다. 적절한 바람은 삶을 아름답게 바꾸어놓는다. 바람은 지나간다. 바람은 언제나 비켜날 줄 안다. 그래서 사람들이 숨을 쉬고 이 땅을 살아가고 있다. -92P

겨울의 냉기와 싸우던 나무의 뿌리는 땅속에서 하늘을 꿈꾸고 기지개를 켠다. 뿌리는 언 발을 동동거리며 자신을 지켜낸다. 아무리 땅이 얼어붙어 있어도 뿌리는 그 길고 가는 손으로 물을 퍼다 마실 줄 안다. 몸은 바람에 흔들리지만 뿌리는 더 깊이 내린다. 계절이 오고 가는 동안에 숱하게 옷을 갈아입으며 운명이 담긴 나이테를 정교하게 다듬어간다. 기쁨과 슬픔의 교차 속에서 생을 익히는 훈련이 되어 있다. - 97P

작은 행복을 누릴 줄 아는 사람이 진짜 행복한 인생을 누리는 사람이다. 행복은 늘 내 곁에 있다. 지나가는 작은 행복을 하나 둘 모으면 그것이 인생이다.

- 116P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