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 hit counter
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6.12.11 (일)

"국정화 철회 아니다…내달23일까지 적용방안 결정"

기독일보 뉴스룸 기자 (news@cdaily.co.kr)

입력 2016. 11. 28 00:11  |  수정 2016. 11. 28 00:11

Print Print 글자 크기 + -

이준식 부총리, 청와대 교육문화수석과 26일 회동…"교육부 입장, 청와대와 조율"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교육부

[기독일보=사회]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7일 "현재로서는 역사교과서국정화 철회 가능성은 없다"면서 교과서 국정화를 둘러싼 청와대와 교육부 간 반목설을 부인했다.

이 부총리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원래 내년 3월에 공개하는 게 처음에 제시했던 시점이고 원칙적으로 정해진 방향"이라면서 "다만 교육부가 판단한 입장을 청와대와 조율했고 청와대가 그 점에 대해 검토를 하겠다는 수준으로 이해해 달라"고 말했다.

이 부총리가 언급한 '교육부가 판단한 입장'은 현장검토본 공개 이후 현장에서 교과서를 적용할 방안을 강구하겠다는 것이다.

현장 적용 방안으로는 국정 교과서 적용시기를 2018년으로 미루고 시범학교에만 적용하는 방안, 검정교과서와 혼용해 일선 학교에서 선택하도록 하는 방안 등이 거론된다.

이 부총리는 앞서 25일 국회 교육문화체육위원회 답변에서 "예정대로 28일 현장 검토본을 공개하고 이후에 현장에서 (이 교과서를) 적용할 방법을 강구하겠다"고 말해 사실상 국정화 철회 방침을 밝힌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이 부총리는 이에 대해 "일각에서 철회 이야기가 나오는데 철회한다면 무슨 고민을 하겠냐"라면서 "철회는 아니며 현장검토본을 공개한 뒤 현장 반응을 봐서 여러 검토를 하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현장 적용 방안 결정시점은 현장검토본에 대한 의견 수렴이 끝나는 12월23일이 데드라인(최종시한)"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교과서와 관련해 청와대와 교육부가 반목하고 충돌하고 각을 세우고 있다는 보도도 나오는데 사실이 아니다"라며 "청와대 입장이 따로 있고 교육부 입장이 따로 있는 게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이 부총리는 전날 김용승 청와대 교육문화수석과 만나 국정교과서의 현장 적용 방안에 대해 계속 협의하기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