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 hit counter
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6.12.05 (월)

9월도 은행 가계대출 6.1조 급증…정부대책 무색

기독일보 고철민 기자

입력 2016. 10. 12 15:33  |  수정 2016. 10. 12 15:33

Print Print 글자 크기 + -

부동산 시장 호조 영향…마이너스통장대출도 많이 늘어

[기독일보=경제] 지난달 가계가 은행에서 빌린 돈이 6조원 넘게 늘었다.

정부가 올해 2월부터 은행권의 '여신심사 가이드라인'을 시행한 데 이어 8월 25일에는 주택시장의 공급 물량 규제를 골자로 한 새 대책을 내놓았지만, 가계부채 급증에 대한 불안감은 가시지 않고 있다.

한국은행이 12일 발표한 '2016년 9월 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말 현재 은행권의 가계대출 잔액은 688조4천억원으로 8월보다 6조1천억원(주택금융공사 모기지론 양도분 포함) 늘었다.

한은이 통계를 내기 시작한 2008년 이후 매년 9월 기준으로 작년(6조2천억원)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규모다.

2010년부터 2014년까지 9월 평균 증가액 1조6천억원과 비교하면 3.8배를 웃돈다.

올해 9월 증가액은 8월(8조6천억원)보다 줄었지만, 가계대출 증가세가 둔화했다고 보기 어렵다.

보통 9월은 추석 명절에 따른 상여금 등으로 가계의 대출수요가 적은 달이기 때문이다.

작년에도 가계대출 증가액이 8월에 7조7천억원까지 커졌다가 9월에 6조2천억원으로 축소됐다.

지난달 은행의 가계대출은 주택담보대출이 주도했다.

주택담보대출 잔액이 517조9천억원으로 한 달 사이 5조3천억원 늘었다.

매년 9월을 기준으로 비교하면 작년 증가액(6조원)보다 줄었지만 2010∼2014년 평균 1조9천억원의 2.8배나 된다.

한은은 주택담보대출 증가의 요인으로 탄탄한 주택거래와 꾸준한 집단대출을 꼽았다.

지난달 서울의 아파트 거래량은 1만1천가구로 집계됐다. 강남지역 재건축을 중심으로 서울의 부동산 열기가 뜨거웠다.

주택담보대출을 제외한 마이너스통장대출, 예·적금담보대출 등 '기타대출' 잔액은 169조7천억원으로 8천억원 늘었다.

증가액이 지난 8월(2조5천억원)보다 줄었지만, 작년 9월과 2014년 9월에 각각 2천억원을 기록한 것을 감안하면 작지 않은 규모다.

윤대혁 한은 시장총괄팀 과장은 "마이너스통장대출 증가 폭은 추석 상여금 등 계절적 요인으로 8월보다 축소됐지만, 작년 동기보다 늘었다"며 "생계비와 주거비 대출 수요가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올해 1∼9월 기타대출 잔액은 8조4천억원 늘면서 작년 한 해 증가액 8조원을 벌써 넘어섰다.

기타대출에는 생활자금이 많이 포함돼 있다는 점에서 우려를 낳는다.

지난달 은행의 기업대출 잔액은 752조7천억원으로 한 달 동안 1조8천억원 늘었다.

대기업 대출잔액은 164조원으로 8월보다 3천억원 줄었다.

은행들이 분기말 부실채권을 정리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반면 중소기업 대출잔액은 588조6천억원으로 2조1천억원 늘었고 이 가운데 개인사업자(자영업자) 대출이 256조원으로 2조2천억원 증가했다.

지난달 은행의 수신잔액은 1천436조8천억원으로 6조3천억원 늘었다.

정기예금이 지방정부와 기업 자금을 중심으로 5조2천억원 불어났고 은행채는 5조4천억원 늘었다.

반면 수시입출식예금은 1조6천억원 줄었다.

자산운용사의 수신잔액은 473조3천억원으로 11조2천억원 감소했다.

머니마켓펀드(MMF)가 분기 말 재무비율 관리를 위한 금융기관의 자금인출 등으로 13조5천억원 줄었다.

반면 채권형 펀드는 1조1천억원 늘고 파생상품 등 신종펀드는 3조1천억원 증가했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