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 hit counter
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6.12.11 (일)

가계 빚 1300조 '육박'…또 '사상 최대' 경신

기독일보 이철규 기자 (news@cdaily.co.kr)

입력 2016. 11. 24 16:22  |  수정 2016. 11. 24 16:22

Print Print 글자 크기 + -

[기독일보=경제] 우리나라 가계 부채가 1,300조 원에 육박하면서 최고치를 경신했다.

정부가 주택 공급을 규제하고 집단 대출 심사를 깐깐하게 하는 등 대책을 내놨지만, 제2금융권의 대출이 11조 원 넘게 증가하는 등 이른바 '풍선효과'가 더 커졌기 때문이다.

24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3분기 가계 부채 잔액은 전 분기보다 38조 2,000억 원 늘어난 1,295조 8,000억 원을 기록했다. 이는 한은이 가계신용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2002년 4분기 이래 잔액기준으로 최대 규모다.

신용카드 사용액을 뺀 순수 가계 대출은 1,227조 9천억 원으로 전분기보다 36조 2,000억 원 늘었다. 분기 증가액이 2분기 33조 2,000억 원보다 3조 원 많다.

기관별로 보면, 은행은 3분기 말 잔액이 603조 9,000억 원으로 전분기보다 17조 2,000억 원 증가했다. 지난 2월부터 주택담보대출 심사가 강화됐지만 주택담보대출 증가세는 꺾이지 않고 있다. 은행의 주택담보대출은 13조 4,000억 원 늘어 433조 6,000억 원을 기록했다.

특히 저축은행과 새마을금고 등 2금융권 증가폭이 컸다. 비은행 예금기관의 가계대출은 277조 7,000억 원으로 전분기보다 11조 1,000억 원 늘었다. 대출심사 강화로 은행의 대출을 받기 어렵게 된 가계가 상대적으로 대출금리가 높은 2금융권에 몰린 탓으로 풀이된다.

신용카드 사용액 등인 판매 신용은 67조 9,000억 원으로 전분기보다 1조 9,000억 원이나 늘었다. 백화점, 자동차 등 판매 회사는 2,000억 원 줄었지만, 신용 카드와 할부금융이 2조 2,000억 원 늘었다.

한은은 추석연휴 등으로 여신전문기관을 중심으로 증가규모가 확대된 것으로 분석했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