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8.11.14 (수)

NCCK, 5.18민주화운동 38주년 기념예배 드려

기독일보 박용국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8. 05. 18 16:14  |  수정 2018. 05. 19 05:14

Print Print 글자 크기 + -

광주NCC회원목회자 찬양
NCCK 주최로 광주에서 열린 5.18민주화운동 38주년 기념예배에서 광주NCC 회원 목회자들이 찬양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렸다. ©NCCK 제공

[기독일보 박용국 기자] 5.18민주화운동 38주년 기념예배가 5월 18일 오후 2시 광주한빛교회(담임 노일경 목사) 예배당에서 열렸다.

김민호 목사(광주NCC부회장·무돌교회)의 인도로 드려진 1부 예배에서 광주YWCA회장 민혜원 권사가 기도했으며 광주YMCA이사장 표경식 장로가 성경봉독(요 20:24~29), 한빛교회 성가대의 ‘자유와 평화’ 특별찬양, 임을 위한 행진곡 최초 녹음 가수 오정묵 씨의 특송에 이어 NCCK총무 이홍정 목사가 ‘상처’라는 제목으로 설교했다.

이홍정 목사는 “상처 속에는 죽음의 과정을 극복하고 새로운 생명을 회복하기 위한 투쟁의 여정과 이야기가 담겨있다”며 “5.18광주의 상처는 수난과 죽음의 과거를 고스란히 그 기억 속에 간직하면서 우리 민족공동체를 정의와 평화, 치유와 화해의 길로 이끄는 진리의 등불로 부활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오늘 5.18광주의 상처를 성찰하며, 그것이 더 큰 고통의 원천이기 보다는 민족공동체를 치유와 화해로 이끄는 원천이 되게 하자”고 말하고, “이 과정에서 우리에게 부여되는 새로운 소명, 우리 자신의 상처를 다른 사람들을 위한 치유와 화해의 원천으로 만드는 소명을 실천하자”고 강조했다.

2부 평화코이노니아 순서에서는 광주NCC회장 김광훈 목사의 환영사, 광주광역시기독교교단협의회 수석부회장 문희성 목사와 대전 NCC김홍한 목사의 인사말, 광주NCC회계 조점화 목사의 기념시 ‘오월의 누이 내 어머니’낭독에 이어 예장 3개노회 인권위원장 장헌권 목사(광주), 이원범 목사(광주동), 정채섭 목사(전남), 배성진 목사(기장), 강형주·최진아 청년의 결의문 낭독이 이어졌다.

이날 참석자들은 다함께 결단송으로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며 예배를 마쳤다.

관련기사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