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8.09.26 (수)

NCCK, 한반도 평화조약체결 유럽 캠페인 후속 조치 진행

기독일보 박용국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7. 07. 25 17:22  |  수정 2017. 07. 25 17:22

Print Print 글자 크기 + -

[기독일보]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총무 김영주 목사, NCCK)는 지난 6월 26일 ~ 7월 7일 실시했던 ‘한반도 평화조약체결 유럽캠페인’ 후속조치로 영국상원에 대북제재 해제와 한반도 평화조약체결을 위해 협조를 요청하는 공문을 보낸다. 또한 국가보훈처에 스코틀랜드 한국전쟁 추모공원 시설개선을 요청하는 공문을 보낸다.

NCCK는 캠페인 기간 중 6월 27일 Griffiths 영국상원의원 초청 간담회에 참여하여 한반도 평화에 대하여 대화를 나눴다. 이 자리에서 Griffiths 상원의원은 UN대북제재가 무고한 시민들의 고통만 가중되었을 뿐, 실효성 없이 북한의 핵무장을 불러왔다는 것에 공감했던 바 있다.

또 Griffiths 상원의원은 남북한 주민들이 평화롭고 안전한 삶을 보장받기 위해 정전상태를 종식하고 평화체제로 전환되어야 한다는 데 동의하고, UN대북제재 해제와 ‘한반도 평화조약체결’을 위한 협력을 요청하는 공문을 NCCK에 요청했다.

더불어 6월 28일 캠페인 대표단은 스코틀랜드 교회와 한국전쟁 추모공원에 방문하여 한국전쟁 참전 군인, 유가족, 시의회 의장, 귀족대표 등 1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치유와 화해의 예배를 드렸다. 외교부 통계에 따르면 한국전쟁 당시 영국에서 56,700이 참전하였고 1,078명이 전사하였는데 그 중 대다수가 스코틀랜드인이라고 한다.

NCCK는 대한민국을 위해 헌신한 이들을 위로하고 격려하며, 더불어 스코틀랜드 당국과 더욱 우호적인 관계를 수립해나가는 계기가 될 것을 기대하면서 보훈처에 한국전쟁 추모공원 시설개선을 위한 협력을 요청했다.

관련기사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