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8.06.24 (일)

NCCK "평화조약체결 청원에 대한 외교부장관 답변 '유감'이다"

기독일보 편집부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5. 08. 18 06:36  |  수정 2015. 08. 18 06:56

Print Print 글자 크기 + -

[기독일보]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총무 김영주 목사), 한국YMCA전국연맹(이사장 이신호), 한국YWCA연합회(회장 차경애)가 정전협정일인 지난 7월 27일 박근혜 대통령에게 제출한 '평화조약체결을 촉구하는 청원'에 대하여 외교부가 8월 13일 서신을 통해 답변을 보내왔다고 NCCK가 밝혔다. 

이 청원에서 교회협 등 세 단체는 평화조약체결이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첫 단추임을 천명하고 한국 정부가 앞장 서 평화조약체결을 위한 외교적 노력을 다 해 줄 것을 요청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외교부는 8.13일 서신을 통해 '한반도 신뢰프로세스와 드레스덴 구상에 대한 북의 호응을 기다리고 있다.'라는 답변을 보내온 것으로 전해진다. 

이에 교회협은 "외교부가 수년간 구상으로만 남아 있는 한반도 프로세스와 흡수통일의 선언격인 드레스덴 구상을 들어 관례적이며 내용 없는 답변을 보내왔다."며 유감을 표명했다. 이어서 "평화협정의 큰 틀에 합의하기 위한 남북, 한미와 한중 정상회담 등을 성사시키는 일에 한국정부가 주도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는 것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또한 극단으로 치 닫고 있는 군비 경쟁 (한미합동군사훈련, 남북 미사일 개발 경쟁 등)을 지양하고 군비축소를 논의할 수 있는 남북군사회담의 조속한 개최 등을 위해서도 한국정부가 주도적 역할을 해 줄 것을 요구하였다. 아울러 대북전단 살포 등의 정치적 적대행위 중단과 5.24 조치 해제 등을 통한 남북 화해분위기 조성에 한국 정부가 적극적 자세로 임하는 것이 곧 평화협정체결을 위해 정부가 보여주어야 할 구체적인 노력임을 지적하였다.

교회협은 위와 같은 내용의 회신을 외교부에 보냈으며, 국회에 같은 내용의 청원운동을 계속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관련기사

Copyright © Christiandaily.co.kr All rights reserved.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