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09.25 (월)

NCCK, 종교개혁 500주년 맞아 '오직' 교리 비판적 재조명

기독일보 조은식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7. 09. 15 06:34  |  수정 2017. 09. 15 06:34

Print Print 글자 크기 + -

17일 오후 한국기독교회관에서는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총무 김영주 목사, 이하 NCCK) 신학위원회 주최로 '종교개혁 500주년 기념 신학심포지엄과 출판기념회'가 열렸다.
NCCK 김영주 총무가 행사 전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조은식 기자

[기독일보 조은식 기자] 17일 오후 한국기독교회관에서는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총무 김영주 목사, 이하 NCCK) 신학위원회 주최로 '종교개혁 500주년 기념 신학심포지엄과 출판기념회'가 열렸다.

특히 이번 신학심포지엄은 "종교개혁을 이끈 세 개의 'Sola' 교리에 대한 비판적 재조명: 종교개혁 500년 이후 개신교를 위해"란 제목으로 진행됐다.

NCCK 신학위원장 이정배 목사는 "개신교회가 아직도 종교개혁의 주체였다는 영웅적 명예심에 함몰되어 자신을 옳게 성찰할 힘을 잃었다"고 지적하고, "종교개혁의 신학원리, 즉 세 개의 '오직'(Sola) 교리가 중세 카톨릭 교회의 면죄부보다 더 타락했다는 말들이 회자 된다"고 이야기 했다.

이 목사는 이런 말을 듣는 이유를 2가지로 분석했다. 첫째는 루터 신학 자체의 문제점이요, 둘째는 종교개혁원리들의 오남용 정도가 한국교회에 만연된 결과란 것이다.

그는 "'오직 믿음'은 행위(삶) 없는 신앙을 정당화시켰고, '오직 은총'은 모든 것을 가능케 하여 자본주의적 욕망에 면죄부를 줬으며, '오직 성서'는 이웃을 배타하는 근본주의 원리로 치환된 지 오래 됐다"고 지적하고, "만인제사직론은 본래 정신에서 한없이 후퇴했고, 성직주의 폐단이 카톨릭 교회 이상으로 많고 커진 상황에 대해 깊이 자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행사에서는 김희헌 박사(향린교회)와 최대광 박사(정동제일교회), 김호경 박사(서울장신대)가 각각 '오직 믿음' '오직 은총' '오직 성서'에 대한 비판적인 발제를 했으며, 김판임 박사(세종대) 박일영 박사(루터대) 홍정호 박사(신반포감리교회)가 논평자로 수고했다.

이후 시간에는 "촛불민주화 시대의 그리스도인, 무엇을 알고 행하며 희망해야 하는가?"란 주제로 출판기념회가 열렸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