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 설정

NCCK,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故 김복동 할머니 애도 성명 발표

기독일보 노형구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9. 01. 31 09:34  |  수정 2019. 01. 31 09:34

Print Print 글자 크기 + -

"일본 정부의 진정한 사과와 배상문제 해결을 촉구한다"

김복동할머니
©NCCK

[기독일보 노형구 기자]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인권센터(소장: 박승렬 목사)는 지난 28일, 타계한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고 김복동 할머니의 죽음을 애도하며 다음과 같이 성명서를 발표했다.

그들은 “고 김복동 할머니는 국내 뿐 아니라 전 세계 각지를 돌며 살아있는 증인으로, 일본군의 만행을 적극 알리셨다”며 “진정한 사회를 요구하는 간절한 외침은 전시 성폭력 피해자뿐만 아니라, 아픔이 있는 세상 모든 사람들에게 큰 힘을 주셨다”고 밝혔다. 이어 그들은 “고 김복동 할머니께서 외치셨던 일본 정부의 진정어린 사과와 배상문제 해결을 조속히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다음은 성명서 전문이다.

[NCCK 인권센터 애도성명]

고 김복동 할머니는 일본군 성노예 피해의 살아있는 증인으로서, 국내 뿐 아니라 전 세계 각지를 돌며 일본군이 행한 만행을 알리셨습니다. 일본 정부의 진정한 사죄를 요구하는 간절하고도 용기있는 외침은 많은 이들에게 큰 힘을 주었습니다. 전시 성폭력 피해자, 전쟁 지역에 사는 피해자들, 또한 일본 내 지진재해 피해자들과도 함께 하여 주셨습니다. 고 김복동 할머니는 자신의 슬픔과 고통을 넘어 이 세상의 아픔이 존재하는 자리에 함께 하며 전쟁 없는 세상, 사람을 귀하게 여기는 세상을 위하여 함께 하여 주셨습니다.

할머니께서 걸어오신 삶의 여정은 한국사회 그리고 세계의 역사에 깊이 기록될 것이며, 우리의 가슴 속에 영원히 살아 숨 쉴 것입니다. 우리에게 주어진 과제는 이제 다시는 이러한 비극적인 역사가 되풀이 되지 않도록 노력하는 것입니다. 마지막까지 할머니께서 외치셨던 일본 정부의 진정어린 사과와 배상문제를 해결하는 것입니다. 이제 23분의 할머니가 계십니다. 더 늦기 전에 할머니의 존엄과 인권이 회복될 수 있도록 정부와 종교•시민사회가 함께 최선을 다해 협력해 나갈 수 있기를 바랍니다.

고인의 삶과 뜻은 영원히 기억될 것이고, 반드시 이루어 질 것입니다.
다시 한번 고인의 죽음에 애도를 표하며, 고 김복동 할머니와 하늘의 평화가 함께 하시기를 빕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인권센터
2019년 1월 29일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