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8.09.26 (수)

NCCK, 영국교회와 의회에 한반도 평화조약의 필요성 알리다

기독일보 박용국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7. 06. 28 16:40  |  수정 2017. 06. 28 16:40

Print Print 글자 크기 + -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총무 김영주 목사, NCCK) 화해·통일위원회(위원장 나핵집 목사)를 중심으로 한 23명의 대표단이 '한반도 평화조약' 체결을 위한 유럽캠페인(본부장 전용호 목사)의 대장정을 지난 26일 시작했다
©NCCK 제공

[기독일보]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총무 김영주 목사, NCCK) 화해·통일위원회(위원장 나핵집 목사)를 중심으로 한 23명의 대표단이 '한반도 평화조약' 체결을 위한 유럽캠페인(본부장 전용호 목사)의 대장정을 지난 26일 시작했다.

이들 대표단은 26일 버밍햄 힐튼호텔에서 영국감리교회 총회에 참석해 영국감리교회 총대들에게 한반도 평화조약체결의 중요성과 필요성을 알리고, 한반도 평화를 기원하는 저녁기도회를 함께 했다.

이어 27일(한국시간 28일) 대표단은 영국 상원 그리핏(Griffith)의원의 초청으로 영국 상원을 방문했다. 이 모임은 세계교회협의회(WCC)를 비롯한 영국감리교회와 개혁교회 대표 10여명이 함께했고, 한반도 평화조약에 대한 중요성을 영국 의회와 교회에 알리고, 세계교회의 의지를 다시 한 번 확인하는 자리가 됐다.

NCCK 김영주 총무는 열강에 의해서 분단된 남북의 긴장된 상황을 돌파할 수 있는 첫 번째 단계가 평화조약 임을 언급하고, 평화를 지향하고 평화를 만드는 일에 헌신하는 것이 그리스도인로서 당연한 의무이기에 64년 간 이어오는 전쟁상태를 끝내기 위해서는 정전협정 중인 한반도에 평화조약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WCC 피터 프루브 국장은 "한국이 새 정부를 맞이해서 남북 간에 협력을 증대시키고, 서로 만날 수 있는 기회를 자주 만들어야 한다"고 말하고, 이를 세계교회가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한편 대표단의 노정선 박사는 한반도의 위기와 여러 현안 문제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UN 및 미국 등이 취하고 있는 북한의 미사일실험과 핵실험에 대한 여러 제재조치들이 북한을 설득시킬 수 없었고, 도리어 남북관계를 악화시키고 한반도 평화에 어떠한 도움도 되지 못했음을 주장했다.

더불어 노 박사는 제재일변도의 대북정책이 평화조약으로 가는 길에 장애가 될 뿐이기에, 속히 대화를 시작해야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