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8.11.14 (수)

NCCK와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MOU 체결

기독일보 박용국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8. 11. 02 14:51  |  수정 2018. 11. 02 14:51

Print Print 글자 크기 + -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교회협)와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기념사업회)가 11월 1일 오전 11시에 교회협 총무실(종로5가 기독교회관 708호)에서 업무협약을 맺었다.
©NCCK 제공

[기독일보 박용국 기자]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교회협)와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기념사업회)가 11월 1일 오전 11시에 교회협 총무실(종로5가 기독교회관 708호)에서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번 업무협약은 교회협이 소장 중이던 민주화운동 사료들의 안전한 보존을 위해 기념사업회의 보존서고에 위탁보관하고 디지털화하여 사업회의 사료관리시스템에 등록한 후 공익적・학술적 목적을 위해 일반에 공개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업무협약의 대상이 되는 사료는 오재식 선생 관련사료, 홍근수 목사 관련사료와 교회협 인권위원회가 1978년부터 매주 발행해온 “인권소식”과 이것이 발전한 잡지, '월간 인권', '계간 인권'이다.

이번 업무협약에는 교회협 이홍정 총무와 김영주 총무국장, 기념사업회 정진우 상임부이사장과 홍계신 사료관장이 참석했다.

정진우 상임부이사장은 "오재식, 홍근수 두 분은 본인도 매우 잘 아는 분들이며, 한국의 민주화운동과 통일운동의 역사에 귀중한 역할을 하신 분들이기에 이 사료들을 통해 새로운 역사적 사실들을 발견해 낼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며 "교회협의 기념사업회를 믿고 자료를 맡겨준 것에 감사한다"고 말했다.

홍계신 사료관장 역시 "책임감을 갖고 정리를 잘 해서 공유하겠다"고 말했다.

교회협의 이홍정 총무는 "교회협이 스스로 이 자료들을 정리하고 일반에 널리 알릴 수가 없어서 고민이 컸는데 흔쾌히 기념사업회가 이 짐을 맡아 준 것에 감사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업무협약을 맺은 사료들은 이달 20일 기념사업회로 이관될 예정이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